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6.9℃
실 비
미세먼지 24

[스포튜브] 롯데 암흑기 시절 사직구장 분위기는?

  • [데일리안] 입력 2020.09.18 21:35
  • 수정 2020.09.18 21:36
  • 안치완 객원기자 ()

ⓒ 유튜브 화면 캡처ⓒ 유튜브 화면 캡처

전 롯데 선수였던 이명우와 이우민이 2000년대 초중반, 롯데 암흑기 시절을 떠올렸다.


MBC 스포츠의 유튜브 채널 ‘스토킹’은 14일 ‘선수들이 기억하는 그 시절 사직구장’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출연한 이우민은 과거 롯데 암흑기 시절 사직구장 관중석이 텅텅 비었다는 질문을 받자 “경기 도중 관중석에서의 전화 통화가 다 들렸다. 야구 정말 못한다라는 얘기도 들었다”고 떠올렸다.


그러자 이명우는 “전광판 뒤에 연기가 피어올랐다. 알고 보니 삼겹살을 구워 나는 연기였다. 심지어 관중석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시는 분도 계셨다”고 말했다.


롯데 암흑기를 청산한 인물은 바로 첫 외국인 감독인 제리 로이스터였다. 롯데는 로이스터 감독 시절 가을 야구에 진출했고 사직구장은 이내 뜨거운 열기로 가득찼다.


이에 심수창 해설위원은 “경기 전 몸을 풀기 위해 그라운드에 나가면 갑자기 사람들이 막 뛰어 들어왔다. 좋은 자리를 맡기 위해서였다”라며 “그런 분위기면 원정팀 선수들도 힘이 나고 전투력이 상승한다. 그래서 부산 원정을 가면 좋았다”고 거들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