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0.1℃
구름조금
미세먼지 40

2분기 '제조업 해외직접투자' 62.7% 급감…코로나19 장기화 여파

  • [데일리안] 입력 2020.09.18 10:42
  • 수정 2020.09.18 10:42
  • 유준상 기자 (lostem_bass@daum.net)

전체 해외직접투자액, 전년 대비 27.8% 줄어

금융·보험업 21.3% 감소·부동산업 7.3% 증가

분기별 해외직접투자 동향(단위: 억달러, 전년 동기 대비, %) ⓒ기획재정부분기별 해외직접투자 동향(단위: 억달러, 전년 동기 대비, %) ⓒ기획재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올해 2분기 해외직접투자가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해외직접투자(FDI)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8% 감소했다. 제조업 FDI 규모는 62.7% 급감했다.


기획재정부가 18일 내놓은 '2020년 2분기 FDI 동향'에 따르면 올해 4~6월 FDI 규모는 121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168억2300만달러) 대비 27.8%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38.3%, 5월에는 60.0% 급감했던 FDI 규모는 6월 들어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0.7%)으로 감소세가 완화했다는 것이 기재부의 설명이다.


총투자액에서 지분 매각·대부 투자 회수·청산 등 투자 회수액을 뺀 순투자액은 76억1000만달러다. 이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6.0% 큰 폭으로 감소했다.


2분기 FDI를 업종별로 보면 금융·보험업 50억5000만달러(전체의 41.6%), 제조업 21억5000만달러(17.7%), 부동산업 16억달러(13.2%), 광업 9억9000만달러(8.1%) 순이다.


제조업 분야 해외직접투자액은 1년 전보다 62.7% 급감한 21억5000만달러로 집계돼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또한 전체 투자액에서 가장 많은 비중(41.6%)을 차지한 금융·보험업도 1년 전보다 21.3%나 감소해 50억5000만달러에 그쳤다.


부동산업(16억달러), 광업(9억90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부동산업은 저금리 기조의 영향으로 투자 증가세가 이어져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케이만 군도가 24억3000만달러로 전체의 20.0%를 차지했다. 미국이 21억8000만달러(18.0%), 싱가포르가 14억9000만달러(12.3%), 아랍에미리트(UAE)가 6억6000만달러(5.4%)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30.1%, 중남미 23.9%, 북미 20.6%, 유럽 16.0%, 중동 5.8%, 대양주 2.7%, 아프리카 1.0% 순이다.


투자 회수 금액은 업종별로 전기·가스 공급업 15억1000만달러, 금융·보험업 12억1000만달러, 광업 6억달러다. 국가별로는 홍콩(15억3000만달러), UAE(6억달러), 케이만 군도 5억9000만달러 순으로 많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