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환경-외교부,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기념식 개최

  • [데일리안] 입력 2020.09.06 12:00
  • 수정 2020.09.06 10:31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우리나라가 제안해 지정된 첫 유엔 공식기념일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 주제로 다양한 행사 열어


제1회 푸늘 하늘의 날 공식 포스터 ⓒ환경부제1회 푸늘 하늘의 날 공식 포스터 ⓒ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7일 유엔(UN)에서 채택한 공식 기념일이자 국가기념일로서 지정된 이후 첫 번째로 맞는 ‘푸른 하늘의 날’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연다.


푸른 하늘의 날은 유엔 공식기념일 중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해 채택된 첫 번째 기념일이다. 우리 국민과 정부 제안을 국제사회가 화답해 제정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해 8월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 국민참여단은 푸른 하늘의 날 제정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세계 푸른 하늘의 날’ 지정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같은 해 12월 19일 제74차 유엔총회에서 ‘푸른 하늘의 날’ 결의안이 채택됐다.


또 정부는 지난달 18일부터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푸른 하늘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올해 유엔환경계획(UNEP)에서 정한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주제는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Clean Air for All)’다.


우리는 모두 숨쉬는 공기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맑은 공기를 위해 우리 모두가 가정, 직장, 사회, 정부 및 국경을 넘어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번 기념일 주제에 더해 ‘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이라는 부제를 더했다.


환경부와 외교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지자체 등과 함께 7일 푸른 하늘의 날을 전후해 ‘푸른 하늘 주간(9월 4~11일)’을 운영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심각성과 그 영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국가기후환경회의와 외교부, 충청남도는 공동 주관으로 7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푸른 하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또 리간제 중국 산둥성장, 아라이쇼고 일본 나라현지사 등 4개국(한·중·일·러) 17개 지방정부 공동선언을 추진하고 국내외 미래세대와 함께 간담회도 진행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환경위성센터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13개국 주한 공관장 초청행사를 마련한다. 행사 참여 국가들은 우리나라가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발사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범위에 해당하는 국가들이다.


한편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유엔기구에서도 7~8일 다양한 기념행사가 개최된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사티아 트리파시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주재로 기념식이 열린다. 케냐 나이로비 유엔환경계획 본부에서는 잉거 앤더슨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 주재로 고위급회의가 개최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며 우리가 만들어 가야한다“며 ”푸른 하늘의 날을 계기로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 피해자이자 해결사라는 마음으로 행동 하나하나를 바꿔 나가자“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