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5.8℃
연무
미세먼지 37

與에서도 의정합의 공개반대, 이수진 "집단휴진 강력처벌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9.04 19:32
  • 수정 2020.09.04 22:35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간호사 출신 이수진, 의정합의안 공개반대

"진료복귀와 의료공공성 강화 맞바꿔" 혹평

"파업의사 처벌하고 손해배상 청구하라"

간호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비례대표 의원 ⓒ뉴시스간호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비례대표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대한의사협회가 공공의대 설립 추진 관련 '원점 재논의'와 협의체 구성을 골자로한 의정합의문에 서명한 가운데, 당내에서 공개적으로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의사들의 파업은 힘을 가진 자들이 국민을 협박한 불법행동이며 이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다.


간호사 출신 이수진 의원(비례대표)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적 관심사였던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을 원점 재논의하기로 했다. 당연히 지역의사제 도입도 기약없이 표류하게 됐다"며 "이번 합의안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지역의사제 도입을 의사들의 진료 복귀와 맞바꾼 것일 뿐"이라고 혹평했다.


이 의원은 이어 "국민의 생명을 인질삼아 불법 집단 행동을 할 때 과연 정치는 무엇을 해야 하고 어느 원점에 서 있어야 하느냐"며 "환자, 전체 의료인, 시민단체, 전문가 모두가 참여해 소수 권력 집단의 이익이 아닌 전체 국민을 위한 의료공공성 강화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료 노동자 출신 국회의원으로써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다시 주장한다"며 "의대정원은 반드시 확대되어야한다. 정부 제시 규모보다 더 확대해야한다. 지역의사제 도입, 실제 지역 의무근무를 최소 10년 이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의사들의 불법 집단 진료거부를 계획하고, 지시하고, 참여한 모든 행위를 강력 처벌하고 피해에 대해서는 보상을 청구해야 한다"며 의사들을 향한 정부의 강경대응을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