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7.9℃
맑음
미세먼지 99

탁현민 특혜공방, 김태흠 "국정농단급"…노영민 "창의력·독창성 중요"

  • [데일리안] 입력 2020.09.03 04:00
  • 수정 2020.09.02 19:50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탁현민 측근회사 노바운더리 특혜 시비

김태흠 "탁현민 보고 계약한 게 아니냐"

노영민 "창의력·독창성 중요, 적법한 계약"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측근이 세운 기획사 노바운더리에 대한 특혜 시비가 국회 운영위에서 벌어졌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측근이 세운 기획사 노바운더리에 대한 특혜 시비가 국회 운영위에서 벌어졌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현안보고에서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측근이 세운 기획사 '노바운더리'에 대한 특혜 시비가 벌어졌다. 변변한 사무실도 갖추지 못한 회사에 어떻게 대통령이 참석하는 대형행사 기획을 맡길 수 있느냐는 게 야당의원들의 지적이다.


2일 국회운영위에 참석한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은 "노바운더리가 청와대와 중앙부처, 공공부처에서 최소 30여 건 행사를 수주해 수십억원의 매출을 올렸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행사 수주 때는 사무실도 없이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업무를 보던 때였다. 변변한 사무실도 없는 업체가 정부행사를 수주하는 게 가능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그런 의문을 가질 수 있지만 기획회사라는 것은 창의력과 독창성 이런 것들이 중요하다"며 "회사 형태가 개인이냐 법인이냐, 크고 작음은 사실 중요하지 않다. 그 쪽 기획회사에 대해 잘 알아서 이런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사무실도 없는 회사를 어떻게 인지하고 또 창의력이 있다고 어떻게 판단하느냐. 탁현민 때문에 인식한 게 아니냐"며 "법상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다. 창의력도 중요하지만 경호나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는데 사무실도 없는 사람을 어떻게 믿나. 탁현민 때문에 (계약을) 한 것"이라고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노바운더리가) 20억원 정도를 수주했는데, 과거 현 정부가 야당일 때 국정농단이라고 주장할만한 사안"이라며 "적어도 이런 일이 있으면 비서실장은 감사를 지시하든 청와대 자체적으로 감사를 해야하지 않느냐"고 질책했다.


노 실장은 이에 대해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가 해당 기획사와 관련해 계약을 체결한 것은 3건에 8,900만원 밖에 없다"며 "계약은 법에 따라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답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