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9.8℃
맑음
미세먼지 88

'영부인 찬양' 진혜원 동부지검행…조수진 "표창장 준 셈"

  • [데일리안] 입력 2020.08.27 20:14
  • 수정 2020.08.27 20:2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 페이스북ⓒ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를 찬양하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된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가 27일 서울동부지검으로 전보됐다.


진 검사는 지난 13일 김 여사의 수해복구 봉사 사진을 올리며 "이런 겸손함과 진정성은 높은 자존감과 이타성 그리고 측은지심을 구비한 분에게서만 가능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지난달에는 고 박 전 시장과 팔짱 낀 사진과 함께 "권력형 성범죄 자수한다.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라는 글을 올려 2차 가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진 검사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는 공문을 대검찰청에 보내기도 했다.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 페이스북ⓒ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 페이스북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추미애표' 검찰 인사가 또다시 단행됐다"며 "기막힌 내용이 한 두가지가 아니지만, 대구지검의 진혜원 검사가 서울동부지검으로 자리를 옮기는 점도 눈에 띄게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가 정상적인 공조직이라면 진혜원 검사에게는 그 흔한 경고가 즉각적으로 이뤄졌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추 장관의 법무부는 징계는커녕 진 검사의 근무지를 (대구에서) 서울로 바꿔줬다. 사실상 표창장을 준 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진 검사의 새 근무지인 서울동부지검은 추미애 장관 아들의 '카투사 황제 복무' 의혹 수사가 8개월째 답보 중인 곳"이라며 "아마도 그는 추 장관을 위해 열정적으로 '일'을 할 것이다. 이런 사람들에게 '법치'를 맡겨야 하는 현실이 답답하고 암담하다"고 비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