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20.5℃
실 비
미세먼지 19

연승 도전 류현진, 낯선 홈구장·마이애미 돌풍 경계령

  • [데일리안] 입력 2020.08.12 05:02
  • 수정 2020.08.12 07:18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임시 홈구장 살렌필드서 첫 등판, 또 다시 낯선 환경과 마주

NL 동부지구 1위에 오른 마이애미 상대로 연승 도전

마이애미를 상대로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류현진. ⓒ 뉴시스마이애미를 상대로 시즌 2승에 도전하는 류현진. ⓒ 뉴시스

토론토 이적 이후 3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한 류현진이 돌풍의 팀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오는 12일 오전 7시 37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의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토론토가 대체 홈구장으로 택한 살렌필드서 첫 경기다.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체결한 류현진은 첫 2경기서 5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가 지난 6일 애틀랜타를 상대로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기대에 부응했다.


첫 2경기서 부진하긴 했지만 류현진에 대한 토론토의 신뢰는 굳건하다. 앞서 열린 2경기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연기됐음에도 류현진의 등판 간격을 유지했다.


또한 올 시즌 살렌필드 개장 경기에 류현진이 첫 테이프를 끊게 하며 에이스에 대한 예우를 확실히 하고 있다.


토론토는 지난달 30일부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2연전을 치르기는 했으나 장소가 상대 홈구장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리면서 진정한 홈경기는 아니었다.


캐나다 연방정부의 홈경기 개최 불허로 임시 홈구장을 찾아 나섰던 토론토는 마침내 살렌필드서 남은 홈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류현진은 올해 4차례 선발 등판서 모두 다른 마운드에 오른다. ⓒ 뉴시스류현진은 올해 4차례 선발 등판서 모두 다른 마운드에 오른다. ⓒ 뉴시스

다만 류현진 입장에서는 아직은 낯선 홈구장 분위기에 빠르게 적응하는 것이 숙제다.


트리플A 경기가 열리는 살렌필드는 라커룸이나 시설 등이 다른 메이저리그 구장들과 비교했을 때 다소 열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수용 인원도 2만 여명 정도 되는 작은 구장으로 류현진은 낯선 홈구장에 빨리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


여기에 류현진은 앞서 가진 3번의 등판서 모두 다른 구장 마운드에 올라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매번 바뀌는 마운드 환경도 초반 고전의 이유라는 점에서 4번째 등판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맞대결 상대 마이애미가 초반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도 부담스럽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승률 최하위 팀 마이애미는 올 시즌 7승 3패, 승률 7할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깜짝 선두에 올라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주전 대부분이 현재 전력에서 이탈해 있음을 감안한다면 놀라운 성적이다.


그나마 류현진이 통산 마이애미를 상대로 4차례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2.39로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는 점은 반가운 부분이다. 마이애미의 올 시즌 팀 타율이 0.236로 높지 않다는 점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주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