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3106 명
격리해제
20441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3222 명
25.4℃
맑음
미세먼지 12

“아묻따 30% 인상”…수위넘은 홈쇼핑업계 송출수수료 부담

  • [데일리안] 입력 2020.08.10 06:00
  • 수정 2020.08.09 21:33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IPTV 10년간 연평균 39.1% 올려…올해 1조 돌파

홈쇼핑 매출 절반이 송출수수료

송출수수료 객관적 산출 기준 절실…“정부 개입 필요”

험멜 트랙수트 판매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롯데홈쇼핑험멜 트랙수트 판매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롯데홈쇼핑

해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송출수수료로 홈쇼핑업계 부담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TV홈쇼핑 시장이 수년째 정체된 상황에서 수수료 부담이 높아지다보니 수익성 역시 곤두박칠 치는 중이다.


홈쇼핑업계는 송출수수료 산출에 대한 가이드라인 등 객관적 기준 마련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은다. 하지만 정부에서는 오히려 홈쇼핑회사들에게 판매수수료를 낮추라고 요구하고 있어 업계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10일 방송통신위원회 집계에 따르면 IPTV3사(KT, SKT, LG유플러스) 송출수수료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평균 39.1% 상승했다. 지난해에는 홈쇼핑업체들의 방송매출 49.6% 가량이 송출수수료로 나갔다.


올해 송출수수료 협상에서도 약 20%가 인상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IPTV3사의 송출수수료 규모는 1조원을 웃돌 것으로 분석된다.


반대로 홈쇼핑회사들은 실제 수익은 갈수록 줄고 있다. 방통위가 집계하는 통계에는 PB상품과 직매입이 포함돼 있어 매출 규모가 확대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수익성은 오히려 줄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방송사업을 포함한 전사 영업이익으로 산정한 수치이기 때문에 방송 외에 모바일, 신사업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이에 따라 직매입 확대로 인한 비용 증가와 송출수수료 상승분을 반영하면 실제 방송사업 이익은 줄고 있다는 것이다.


홈쇼핑업계 관계자는 “100만원짜리 상품을 팔고 30% 수수료를 받으면 매출이 30만원인데, 직매입 상품이면 매출이 100만원으로 잡혀 실제보다 매출이 커 보이는 착시효과가 생긴다”며 “반면 방송 영업이익은 계속 줄고 있어 모바일 등 다른 채널로 전환하거나 확장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홈쇼핑업계에 대한 송출수수료 부담은 중소 협력사와 소비자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홈쇼핑은 중소기업 제품의 등용문으로 홍보와 판매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유통채널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TV홈쇼핑 편성의 약 70%가 중소기업제품으로 편성된다.


업계 관계자는 “홈쇼핑 업체도 매년 수익을 내야 하는 입장이다 보니 송출수수료에 따른 부담이 협력업체의 판매수수료에도 전가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이로 인해 상품 공급 가격이 오르고 결과적으로 소비자는 비싼 가격에 상품을 구입하게 되는 현상으로 이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악순환이 장기간 지속되다 보면 소비자들은 홈쇼핑을 통해 물건을 살 이유가 없어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홈쇼핑 산업의 경쟁력 약화로 연결된다”면서 “발전을 위해 새로운 상품을 지속 개발하고 투자해야 하는데 이 마저도 어렵게 된다”고 덧붙였다.


리빙 전문 프로그램 정희네 단골가게 론칭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롯데홈쇼핑리빙 전문 프로그램 정희네 단골가게 론칭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롯데홈쇼핑

그렇다고 홈쇼핑 업체가 IPTV에 불만을 제기하기도 힘들다. 실제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LG유플러스와의 갈등 끝에 홈쇼핑 사업자 중 최초로 방송통신위원회에 송출수수료 관련 조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양 사업자간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45일 만에 분쟁은 종결됐고, 현대홈쇼핑은 10번 채널에서 28번 채널로 밀려났다.


업계 관계자는 “송출수수료 협상에서 홈쇼핑 업체는 '을'의 위치에 있어 적극적으로 인하를 요구하기 어렵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매년 협력사에게 받는 판매수수료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만 내고 있어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송출수수료 관리감독을 위한 홈쇼핑 방송 채널 사용계약 가이드라인의 경우, 실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데다 강제성 마저 없어 IPTV 사업자와 원만한 합의점을 찾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송출 수수료 산출에 대한 객관적 기준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중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 문제를 대기업 간의 문제라고 방관하지 말고, 홈쇼핑사들이 중소기업과 상생하기 위해 노력하는 만큼 송출수수료도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도록 도와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