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24.4℃
튼구름
미세먼지 19

김태년 "의료계 집단행동, 국민안전 위협…공감 못 얻어"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10:34
  • 수정 2020.08.07 10:34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의사단체, 의과대학 증원에 반대해 파업 예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의료 공공성 강화정책에 의료계가 집단행동으로 반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있고 전국이 집중호우로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응급실과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 의료분야의 전공의들까지 집단 휴진을 하는 것에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의사단체는 의과대학 증원에 반대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7일,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파업에 각각 돌입한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집단행동은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없다"며 "의대 정원 확충은 필요한 곳에 필요한 의사를 확보하자는 거다. 대도시 외에는 의사가 부족하고 의과학자 확충이 시급하단 건 의료인들이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협회는 파업 계획을 철회하고 대화에 동참하길 바란다"며 "어떤 경우에도 진료 공백으로 국민이 피해 보는 일은 없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