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3106 명
격리해제
20441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3222 명
24.8℃
맑음
미세먼지 12

"물러나라"…與지도부, '독재 배격' 발언 윤석열 사퇴 압박

  • [데일리안] 입력 2020.08.05 15:15
  • 수정 2020.08.05 15:24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설훈 최고위원 "독재 언급 자격 있나…차라리 정치해라"

법사위 김종민 "이 양반, 이런 식으로 하면 안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7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7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독재 배격'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공개적으로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설훈 최고위원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나"라며 "이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는 발언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가 독재·전체주의라는 주장으로 해석되는데, '문재인 정부'라는 주어만 뺀 교묘한 주장"이라고 맹비난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 총장은 측근 한동훈 검사장을 보호하려다 상급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마찰을 겪기도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총장직을 유지한다면 독재와 전체주의 대열에 함께한다는 것과 뭐가 다른가, 차라리 물러나 본격적인 정치의 길에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종민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양반이 '문재인 정부가 독재했다'고 얘기를 안 했는데, 정직하지 않다"며 "미래통합당에 공세 거리를 어시스트한 것인데, 공무원이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00% 정치를 하는 것인데, 검찰총장은 정치하면 안 된다"며 "옛날 군인들이 정치해서 대한민국이 엄청 어려웠다. 집행권을 가진 사람이 정치하면 피해가 국민에게 간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의 이 같은 '작심 발언'을 놓고 정치권 안팎에선 '검언유착' 수사 상황 등과 맞물려 여권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1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