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8 00시 기준
확진환자
22783 명
격리해제
19771 명
사망
377 명
검사진행
25403 명
24.4℃
튼구름
미세먼지 21

"월세 몸소 실천" 윤준병...전북 정읍에 월세, 서울에 2주택 소유

  • [데일리안] 입력 2020.08.03 10:25
  • 수정 2020.08.03 10:54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페이스북 캡처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페이스북 캡처

'월세가 전세보다 낫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가 또다시 역풍을 맞았다.


지난 1일 윤 의원은 임대차 3법이 전세제도를 빠르게 소멸시킬 것이란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국회 연설에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가 소멸되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의 의식 수준이 과거 개발 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며 "저금리 시대에 서민 입장에서는 월세가 전세보다 손쉬운 주택 임대차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그의 발언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월세가 정상이면 당신부터 월세 살아봐라", "민주당이 세상 물정 모르는 소리를 한다", "서민들이 월급 받아서 월세에 들이붓고 사는 현실을 모르는 거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윤 의원은 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 대댓글을 통해 "많은 분들이 저에게 월세를 살아보라고 충고하셨다. 월세 체험을 해보라는 충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집을 투기나 투자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아파트 투기 없이 30년 넘게 북한산 자락의 연립주택에서 실거주의 목적으로 살아왔다"며 "지금은 월세도 살고 있다.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댓글을 달았다.ⓒ페이스북 캡처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댓글을 달았다.ⓒ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윤 의원의 대댓글은 또다른 논란을 일으키며 공분을 샀다. 그가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는 곳은 자신의 지역구인 전북 정읍시 고창군으로 짐작되고 있어서다.


윤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는 집 한채 없지만, 서울에는 종로구 구기동 연립주택(159㎡·3억 8600만원)과 마포구 공덕동 오피스텔(1억 9000만원)을 소유한 2주택자다.


그의 페이스북에는 "설마 지역구에 주소 옮긴 것을 두고 '월세 몸소 실천 중'이라 한 것이냐", "전입신고를 위해 월세를 얻은 것이 자랑이냐", "월급 1000만원 넘는 국회의원과 월급 200만원 겨우 벌어 온 가족이 먹고사는 서민이 똑같냐"는 반응이 이어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