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3455 명
격리해제
20978 명
사망
395 명
검사진행
19575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13

급류 속 피서객 구조하다 순직한 소방관, 1계급 특진 추서

  • [데일리안] 입력 2020.08.01 15:24
  • 수정 2020.08.01 15:24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지리산 피아골서 급류 휩쓸린 피서객 구하려다 사망

119 구조대 노제 치른 뒤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

고(故) 김국환 소방교 빈소 ⓒ전남소방본부고(故) 김국환 소방교 빈소 ⓒ전남소방본부

지리산 피아골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하려다 순직한 20대 소방대원에게 1계급 특진이 부여된다.


1일 전남소방본부는 김국환(28) 소방교의 헌신적인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현재 김 소방교의 빈소가 마련된 순천 정원장례식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였다. 김 소방교의 장례는 김영록 전남지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 전남도청장(葬)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2일 오전 10시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거행되며, 고인이 근무했던 순천소방서 119 구조대에서 노제를 치른 뒤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7년 소방관이 된 김 소방교는 보성 소방서에서 근무하다 올해 1월부터 산악119 구조대에서 활동해왔다. 김 소방교는 하루전인 31일 오후 3시 갑작스런 비로 물이 불어난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하다가 몸에 묶인 밧줄이 끊어지면서 계곡물에 휩쓸렸다. 약 18분 만에 산악119 구조대가 김 소방교를 물에서 건져올렸지만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