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3106 명
격리해제
20441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3222 명
25.4℃
맑음
미세먼지 12

윤영석, '장외투쟁' 광화문 아닌 권역별 보고대회 형식 시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7.30 11:32
  • 수정 2020.07.30 11:32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의회민주주의 무너졌다…국회에선 못 막아

국민과 함께 장외투쟁해야 한다는 의견 나와

대규모 집회가 아니라 권역별로 시작해야"

윤영석 미래통합당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윤영석 미래통합당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윤영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과거 광화문 집회 형식 대신 여당의 반(反)헌법적 국회 운영 실태를 폭로하는 권역별 국민보고대회 형식으로 장외투쟁이 시작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통합당 3선 윤영석 의원은 30일 오전 KBS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국민과 함께 장외투쟁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당내에서 상당히 많이 제시되고 있다"며 "대규모 집회 형태는 아닐지라도 권역별로 시작하는 장외투쟁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이날 긴급의원총회에서 "지금 폭우가 내려 전국이 비상사태고, 여름철 더위도 겹쳐 있고, 코로나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어서 시기와 방식을 고민해야 한다"면서도 "국회에서 176석의 힘으로 저렇게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인다면 (장외투쟁의 형식을) 고민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합당 핵심 당직 의원은 "국회에서 최근 민주당이 저지른 '폭거'를 국민들이 분개하면서도 세밀한 법안 처리 과정을 자세히 아시지는 못하기 때문에 어디가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 모르실 수 있다"며 "각 권역별 도청소재지 등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민주당의 폭거를 널리 알리는 게 효과적인 여론 확산 수단일 수 있다"고 말했다.


윤영석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민주당이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되고 위헌 시비가 있는 법안을 상임위에서 심의와 토론 없이 강행 처리한 실태를 상세히 설명했다.


윤 의원은 "법이 개정되는 절차는 상임위에서 첫 번째로 서로 간에 토론을 하고, 그 다음에 소위를 구성해서 소위에서 심도 있는 토론을 거친다"며 "(소위에서 토론이 끝나 상임위에 상정하면) 다시 상임위에서 그것을 통과시키고 그 다음에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그러한 소위 구성을 하지 않고 그냥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다 상정하는 것 뿐만 아니라 의결까지 해서 통과를 시켜버렸다"며 "이것은 (함께 토론해야할) 야당의 존재 자체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숫자의 힘을 가지고 통과시켰기 때문에 사실상 이 시점에서 대한민국이 쌓아온 의회민주주의의 전통이 무너졌다고 볼 수 있다"며 "우리가 지금 국회 내에서는 도저히 민주당의 폭거를 막을 수가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