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3106 명
격리해제
20441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3222 명
16.6℃
튼구름
미세먼지 8

카카오모빌리티, 중형택시 최초 ‘앱미터기’ 도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7.24 11:13
  • 수정 2020.07.24 11:1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지난해 9월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허가 취득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24일부터 ‘카카오 T 블루’에 중형택시 최초로 앱미터기를 도입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규제 샌드박스 심의를 통해 ‘위성항법장치(GPS) 기반 앱미터기’ 사업에 대한 임시허가를 받은데 이어 올해 6월 마련된 국토부의 ‘앱미터기 임시검정 기준안’을 1호로 통과해 앱미터기 사업 개시를 위한 자격을 갖췄다.


앱미터기는 GPS를 기반으로 시간, 거리, 속도를 계산해 택시 요금을 산정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기계식 미터기는 요금제 변경 시 수동으로 기기를 조정해야 했다.


반면 앱미터기를 장착한 택시는 소프트웨어를 통해 요금제가 제어되므로 물리적인 기기 조정 과정 없이 요금제 변경이 가능하고, 탄력요금제 적용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로 확장도 용이하다.


유료 도로 비용이나 시계외 할증 비용이 앱에서 자동으로 계산되고, 이용자가 앱을 통해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요금 오입력에 따른 요금 분쟁 가능성도 낮출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 가맹형 브랜드 택시인 ‘카카오 T 블루' 차량에 앱미터기를 적용해, 10대 규모로 운영을 시작한다. 지속적으로 적용 차량을 확대해, 추후 가맹형 브랜드 택시 외 일반 택시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GPS 기반 앱미터기는 기존 기계식 미터기로 불가능한 탄력요금제, 사전확정요금제 등 다양한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편익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승객과 기사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