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6.3℃
실 비
미세먼지 22

통일부, 연락사무소 폭파된 6월에만 대북지원 9건 승인

  • [데일리안] 입력 2020.07.18 06:00
  • 수정 2020.07.17 23:06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대북 지원 물품, 6월까지 반출 승인 16건

5월까지 승인한 사업 7건

물품 지원 단체 및 내용에 대해선 함구

인도적 대북지원 물품이 북한으로 향하는 모습(자료사진). ⓒ연합뉴스인도적 대북지원 물품이 북한으로 향하는 모습(자료사진). ⓒ연합뉴스

통일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지난 6월에만 대북지원 관련 물품의 북한 반출을 9건 승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올해 6월까지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 지원 관련 대북물품 반출 승인 현황은 16건"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지난달 16일 이후 승인된 사례가 있느냐는 질문에 "다달이 승인된 현황에 대해선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통일부가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가 지난 5월까지 인도적‧개발협력 지원과 관련해 물품 반출을 승인한 사업은 7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7건 중 보건의료 분야는 4건이었고, 일반 구호사업과 농업협력 사업이 각각 2건과 1건이었다.


특히 보건의료 분야 4건 중 2건은 앞서 통일부가 반출 사실을 공개한 1억원 상당의 손 소독제와 2억원 상당의 방호복 2만 벌로 확인됐다. 손소독제와 방호복의 반출 승인일은 각각 지난 3월 31일과 지난 4월 21일이다.


통일부는 물품이 확인된 2건을 제외한 14건에 대해선 어떤 물품이 반출됐는지, 어떤 단체가 반출 승인을 요청했는지 밝히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승인 내역과 물품 전달 시점 등 구체적 내용은 (물품 반출 승인을 요청한) 단체 측의 비공개 요청과 대북협의 사항 등을 감안해 공개하기 어렵다"며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남측 지원 물품을 받기로 한 북측 기관들은 관련 지원 내역이 공개되는 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코로나 청정국'을 대내외에 선포해온 북한이 공개적인 방역 지원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표해온 것과 무관치 않다는 평가다. 이로 인해 일각에선 통일부가 반출 승인한 물품 중 방역 관련 물품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통일부 고위 관계자가 북한이 공개적인 인도적 지원을 극도로 꺼려한다고 밝힌 만큼, 남북 민간단체 간 '물밑 접촉'을 통해 방역 물자 지원이 이뤄지고 있을 수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북한은 한국과 미국의 공개적인 방역 지원 의사에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도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국경없는 의사회 △세계보건기구(WHO) △스위스 개발협력청 등의 방역 물품 지원 제안을 수용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