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7.8℃
구름조금
미세먼지 15

연이은 논란의 중심 김호중, 또 다시 불거진 병역 의혹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5:46
  • 수정 2020.07.14 15:48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MBCⓒMBC

‘트바로티’ 김호중에 관련된 소식은 크게 두 부류다. 예능 출연 소식과 ‘논란’이다. 화제의 인물이기에 전자는 당연하지만, 후자는 ‘또 뭐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자주 일어난다. TV조선 ‘미스터트롯’ 톱7 입상자 중에 가장 많은 ‘논란 생산자’가 됐다.


14일 SBS funE는 강원지방병무청장과 김호중이 만났다고 보도했다. 김호중 측이 지인을 통해 강원지방병무청장에게 연락해 만남이 이뤄졌다. 이에 대해 김호중은 입대 관련 일반적인 상담을 했다고 해명했다. 김호중은 현재 군 연기 기간을 초과했으며, 지난 6월 15일 입대예정일이 재검으로 인해 연기됐다.


그러나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는 김호중의 50대 여성 팬이 군 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김호중의 군입대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적이 있어 이번 강원지방병무청장과의 만남에도 의혹이 제기될 만하다.


김호중을 향한 논란은 이뿐 아니다. 앞서 언급한 50대 여성 팬은 김호중에게 고급 수트와 현금을 지원했다고 알려져 스폰서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도 전 매니저가 자신에게 언질 없이 계약을 체결했다고 폭로하며 약정금 반환 청구소송을 진행 중이다. 여기에 김호중의 어머니가 일부 팬들에게 후원금과 선물을 요구했고, 굿까지 하라고 하며 3명에게 총 84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도 일었다.


물론 김호중과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다” “법적 대응 중이다” “팬들에게 사과드린다” 등 해명과 사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나 이미지가 중요한 연예인에게 이 같은 일이 지속적으로 벌어진다는 것을 두고 김호중 스스로 되돌아봐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연이은 ‘논란’을 예능에서 쌓은 이미지로 상쇄하고 있지만, 또 다른 논란들이 또 일어난다면 그 상쇄의 경계선이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