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3516 명
격리해제
21166 명
사망
399 명
검사진행
18508 명
20.4℃
맑음
미세먼지 11

한국수자원공사, 세계 최고 물 종합 플랫폼 기업 도약 선언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2:00
  • 수정 2020.07.14 11:41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국민중심 물관리 혁신 담은 비전 선포…물기업 공기업으로 재탄생

포용·안전·신뢰·도전 핵심가치…혁신 7대 핵심과제 달성 주력


한국수자원공사 신가치체계 및 7대 핵심과제. ⓒ한국수자원공사한국수자원공사 신가치체계 및 7대 핵심과제.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5일 오전 10시 30분,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전국 강 유역을 대표해 참석하는 시민들과 국회 및 정부, 학계 등 각 분야 초청자들과 함께 ‘월드 탑 케이-워터(World Top K-water)’로 도약할 것을 다짐하는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 비전 선포식을 개최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2월 말 박재현 사장 취임 이후 물관리 혁신을 위해 ▲국민중심 물관리 ▲역동적 혁신소통 ▲글로벌 기술 선도를 경영방침으로 수립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내외부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는 등 다각적인 소통 채널을 활용해 포용·안전·신뢰·도전을 핵심가치로 설정했다.


새로운 비전인 ‘세계 최고 물 종합 플랫폼 기업’은 기후변화 심화, 그린․디지털 전환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재편 등 새로운 기준과 표준이 부상하는 시대(뉴노멀)에 걸맞은 물관리 혁신을 향한 한국수자원공사의 다짐을 담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7대 핵심과제로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우리 강 ▲수돗물을 즐겨 마시는 시민들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탄소중립 물관리 ▲디지털로 만드는 이(e)로운 물관리 ▲삶의 질을 높이는 미래 물순환 도시 ▲경제를 살리는 물산업 혁신 생태계 ▲국민과 소통하는 변화와 혁신 경영을 제시했다.


우선 자연과 생태, 문화 그리고 디지털이 어우러져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우리 강을 조성한다. 수변 생태벨트 조성 등 생태가치 중심 물환경 개선책(솔루션)과 실시간 관측(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 스마트 관리체계를 도입한다. 오는 2025년까지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상수원 수질을 ‘좋음’ 등급이상으로 달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디지털 기반의 예방적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수돗물을 즐겨 마실 수 있도록 한다.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물 공급 전 과정 노후시설을 개선하고, 사물인터넷(IoT)기반 스마트 관리체계 구축 및 실시간 정보 제공을 통해 수돗물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인다. 2030년까지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상수도를 통해 공급되는 수돗물 음용률을 유럽 수준(90%)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분산형 정수장, 지하수저류지 등 취약지역 대상 맞춤형 물 공급 대책을 통해 물 서비스 격차 해소에도 나선다. 또 청정물에너지 확대, 에너지 저감형 정수장으로 전환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탄소중립 물관리를 실현한다.


수상태양광과 수열에너지 등 청정 물에너지를 대폭 확대하고 넷제로(Net-Zero) 정수장, 분산형 물공급, 자연형 물관리 등 저(低)에너지형 물관리를 통해 2030년까지 119만톤(tCO2)에 이르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등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한다.


이와 함께 국가 물데이터 표준화 및 유통체계 구축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 물관리 의사결정을 지원해 2030년까지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댐 및 정수장에 디지털 트윈(Digital twin)기술을 활용한 시설물 안전관리 체계구축 및 인공지능(AI) 정수장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물순환 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또 상수도, 물순환, 도시홍수, 물에너지 등 물 특화 기술이 총망라된 표준(스탠더드) 플랫폼에 교통․의료 등 데이터까지 결합한 미래형 스마트워터시티 플랫폼 개발도 추진한다.


현재 건설 중인 부산에코델타시티를 실증공간(테스트베드)으로 삼아 글로벌 브랜드화하고 2030년까지 국내외 40개 도시로 확산하는 등 도시 가치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것이다.


물산업 분야 새싹기업(스타트업) 지원 확대와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거점형 물산업 혁신센터 구축 등 혁신 생태계 조성도 이뤄진다. 유니콘 기업을 발굴‧육성하고, 2030년까지 일자리 25만 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밖에 국민 누구나 한국수자원공사와 소통하고 물과 관련해 자유롭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소통 플랫폼을 구축한다.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는 혁신적 애자일(Aglie) 조직을 운영하는 등 유연한 조직문화를 구축해 직원 모두의 자긍심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기후변화와 디지털 전환 등 복합적 뉴노멀 시대를 맞아 환경과 생태가치를 중심으로 자연과 사람이 함께하는 물관리로 전환하고 포용적 국민 물복지 사회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이어 “정부와 함께 그린뉴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녹색전환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글로벌 물관리 스탠더드를 주도함으로써 전 세계 물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세계 최고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