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8.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5

신동빈 롯데 회장, 14일 화상 사장단회의 주재…'포스트 코로나' 대응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11:01
  • 수정 2020.07.12 11:01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롯데지주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롯데지주

롯데그룹이 오는 14일 신동빈 회장 주재로 하반기 사장단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에 따른 일하는 방식 혁신 차원에서 처음으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릴 예정이다.


1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지주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이 열린다.


하반기 VCM은 그간 식품, 유통, 화학, 호텔 등 그룹 내 4개 사업 부문(BU)별로 하루씩 회의를 한 뒤 마지막 날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식으로 5일간 진행됐지만, 올해는 하루로 단축됐다.


회의 방식도 비대면으로 바꿨다. 참석자들은 서울 롯데월드타워 등 3곳에 나눠서 모인 뒤 화상으로 연결하는 일종의 '3원 생중계' 방식으로 회의를 한다. 참석자가 100여명인 점을 고려할 때 개별로 화상 연결을 할 경우 효율성이 떨어지는 점을 고려한 방식이다.


신 회장은 이번 VCM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전략 등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각 실장, 4개 BU장이 참석한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역사적인 전환점에 와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새로운 마음가짐과 성장동력 발굴을 주문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