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3812 명
격리해제
21590 명
사망
413 명
검사진행
20596 명
17.4℃
튼구름
미세먼지 14

롯데마트, 델리 매장의 진화…‘Meal 시그니쳐 스토어’ 오픈

  •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09:12
  • 수정 2020.07.08 09:12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푸드 이노베이션 센터(FIC) 셰프 4개월간 개발

찌개류 상품 위주로 용기 차별화, 바로 취식 가능

ⓒ롯데마트ⓒ롯데마트

대형마트 델리 매장이 제대로 변화한다.


롯데마트 잠실점의 델리 매장이 ‘Meal(밀) 시그니쳐 스토어’라는 새로운 콘셉트로 리뉴얼 오픈했다. 기존 치킨과 초밥 위주로 판매하던 델리 식품에서 한식과 양식, 중식, 디저트 등 메뉴가 다양화 된 것이다.


해당 상품들은 과거 대형마트 델리 코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메뉴로, 롯데마트 푸드 이노베이션 센터(FIC)의 셰프들이 4개월간의 레시피 개발과 품평회 등을 거쳐 개발했으며 일부는 유명 맛집에서 맛 볼 수 있었던 메뉴로 구성했다.


대표 제품으로는 ‘문새(문어새우) 짬뽕탕’, ‘BBQ폭립’, ‘꿔바로우’, ‘숙지황 닭갈비’와 디저트인 ‘녹차 티라미수’ 등이 있다.


FIC는 식사로서의 가치가 충분한 식품 개발을 위해 지난 3월 대표 직속 조직으로 신설했으며, 전문 셰프와 식품 연구원, 브랜드 매니저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밀 시그니쳐 스토어’는 기존의 델리 코너와 달리 제품별 소개와 상품 구획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매장 콘셉트를 직관적으로 구성, 개인의 취향에 맞는 제품을 손쉽게 고를 수 있어 쇼핑의 효율성도 높다.


메뉴뿐만 아니라 제품을 담는 용기도 차별화 했다. 각 요리별 조리 방식에 맞게 제작해 효율성을 높였다. 대표적으로 ‘시그니쳐 부대찌개’와 ‘문어새우짬뽕탕’ 등 찌개류는 다른 용기로 옮겨 사용 할 필요 없이 구입한 용기에 바로 끓여 먹을 수 있다.


특히, ‘밀 시그니쳐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 잠실점은 인근 2km내 주문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바로 배송’ 도입 점포로, 문새(문어 새우) 치킨, BBQ 폭립, 고추 잡채 등 20여종을 온라인 주문으로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다.


잠실점 인근 2km는 총 15만 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주거 밀집 지역으로 ‘바로 배송’과 ‘밀 시그니쳐 스토어’가 만나 거주민들이나 소비자들에게 ‘식사’에 대한 편리성을 제대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롯데마트가 이렇게 새로운 형태의 조리 코너를 선보이게 된 것은, 최근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며 제대로 된 한끼를 즐기려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가 2017년에 2조7000억원으로 2015년과 비교해 63% 신장했으며, 2022년에는 약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롯데마트가 지난달 출시한 프리미엄 삼계탕인 ‘요리하다 강화 섬계탕’은 판매 15일 만에 1만개가 판매되며 ‘제대로 된 한끼 식사’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롯데마트가 지난 3월 집밥의 완전한 대체를 목표로 ‘밀(Meal) 혁신’을 선포하고 FIC를 설립한 뒤 첫 선을 보인 제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처음부터 순조롭지는 않았다. 롯데마트의 FIC가 새롭게 출범할 당시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매장 취식 비중이 감소하고 대형마트 방문 고객 또한 급감했던 시기로 상품 개발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 가정 간편식 판매량이 느는 것을 확인하고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으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 간편식을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FIC의 개발자들은 어떤 상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일지 고민 끝에 우선 타우린이 풍부해 원기회복에 도움이 되는 문어를 넣은 보양식 짬뽕에 대한 콘셉트와 맛의 방향을 수립했다. 수급이 불안정한 국내산 문어와 식감은 유사하되 모리타니아산 문어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도네시아산 문어를 소싱해 문새(문어 새우) 짬뽕탕을 개발했다.


또한 가장 신선한 상태에서 제철 채소를 상품화 할 수 있도록 조합해 키트화 했으며, 전문 셰프들이 20회 이상 원재료 배합을 조정, 자연스럽게 불맛이 나는 소스를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밀 시그니쳐 스토어에서 출시한 뒤 수도권 점포를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밀 시그니쳐 스토어’도, 잠실점을 시작으로 추후 중계점과 광교점에도 오픈할 예정이다.


류경우 롯데마트 밀혁신부문장은 “집밥의 자연스러운 대체를 위해 고객들이 매장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델리 코너를 리뉴얼 해 선보이게 됐다”며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집에서 갓 만든 음식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상품 개발에 집중해, ‘가정간편식’하면 롯데마트가 떠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