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3.7℃
실 비
미세먼지 5

화웨이, 남아공에 5G 네트워크 장비 구축

  • [데일리안] 입력 2020.07.03 11:31
  • 수정 2020.07.03 14:08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남아공 통신사 MTN, 화웨이 장비 선택

화웨이 로고.ⓒ화웨이화웨이 로고.ⓒ화웨이

화웨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다국적 통신 그룹 MTN은 화웨이 장비 기반 5G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요하네스버그, 케이프 타운, 블룸폰테인, 포트 엘리자베스 등 주요 도시에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3일 밝혔다.


MTN과 화웨이는 5G 상용화를 알리는 미디어 행사를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진행하며 요하네스버그 여러 장소에서 속도 성능 테스트를 했다. 다운로드 속도는 600메가비피에스(Mbps) 이상을 기록했고 지연시간(레이턴시)은 15밀리세컨드(ms)에 불과했다.


언론사가 직접 측정한 성능 테스트에서 다운로드 최대 속도는 700Mbps 이상, 업로드 최대 속도는 100Mbps 이상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여러 대역을 활용해 2.1기가헤르츠(GHz), 3.5GHz, 28GHz 주파수 대역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2.1GHz 에는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SS)이 사용됐다. C-밴드로 알려진 3.5GHz는 가장 널리 구축되는 5G 스펙트럼이며,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가 대표적인 제품이다.


MTN은 화웨이의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를 사용해 요하네스버그에 5G를 구축했다. 소비자는 이 기술을 통해 4K(3840 x 2160) 비디오, 멀티 앵글 동영상,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서비스 등 높은 주파수 대역망이 필요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기업과 가정에서도 광대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MTN은 보다 넓은 지역에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1GHz에 4G와 5G 사이에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 솔루션을 사용했다. 이를 통해 MTN은 2.1GHz에서 더 낮은 주파수 대역의 특징을 사용할 수 있어 더 넓은 5G 커버리지 확보가 가능하다.


통신사는 화웨이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 기술을 상용해 안테나와 라디오 단위를 변경하지 않고 기존 4G 기지국을 5G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스폰 판 화웨이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경영자(CEO)는 “MTN은 5G 네트워크에 DSS를 적용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1번째 통신사가 됐다”며 “이 기술을 통해 4G와 5G 서비스 요구사항에 따라 주파수 조정을 밀리초 내 할 수 있어 주파수 사용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