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62 명
격리해제
13629 명
사망
304 명
검사진행
16105 명
24.7℃
실 비
미세먼지 17

토트넘, 사실상 끝난 챔스 진출 경쟁 ‘왜?’

  • [데일리안] 입력 2020.07.03 15:01
  • 수정 2020.07.03 15:01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 ⓒ 뉴시스토트넘의 무리뉴 감독. ⓒ 뉴시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넛 홋스퍼가 사실상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확보할 수 없게 됐다.


토트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서 1-3 패했다.


이로써 승점을 쌓지 못한 토트넘은 승점 45로 리그 9위 자리에 머물렀다.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54)와의 격차를 줄이지 못해 향후 전망이 어두워진 토트넘이다.


먼저 리그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리그는 사실상 물 건너간 상황이다. 물론 토트넘은 4위 첼시와 승점 9 차이이고 6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산술적으로 따라잡을 수 있다.


그러나 4위 경쟁은 토트넘 혼자 하는 게 아니다. 현재 프리미어리그는 4위 싸움이 가장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이번 32라운드에서 3위 레스터 시티와 4위 첼시가 나란히 패배하며 5~6위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울버햄튼의 추격을 뿌리치는데 실패했다.


3위 레스터 시티와 6위 울버햄튼의 승점 격차는 고작 3점. 따라서 토트넘이 잔여 경기를 모두 승리한다 하더라도 4위권 네 팀 중 두 팀이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거머쥘 전망이다.


일정을 놓고 봐도 토트넘에 유리한 측면이 전무하다. 잔여 경기를 봤을 때 가장 유리한 팀은 맨유다. 33라운드부터 37라운드까지 10위권 바깥에 위치한 하위팀들을 연속으로 만나기 때문이다.


첼시의 경우 사실상 강등이 유력한 노리치 시티전을 포함해 비교적 수월한 상대들을 만난다. 다만 37라운드서 우승을 확정한 리버풀이라는 큰 산을 만나기 때문에 이때까지 최대한 승점을 벌어둬야만 한다.


최대 변수는 역시나 시즌 최종전이다. 공교롭게도 4위권 4팀이 동시에 맞대결을 벌인다. 3위 레스터 시티는 5위 맨유와, 4위 첼시는 6위 울버햄튼과 만난다. 결국 이들 네 팀이 약속이라도 하듯 집단 부진에 빠지지 않는 이상 토트넘의 순위 상승을 기대할 수 없는데, 확률상 제로에 가까운 일이다.


현실적인 목표는 유로파리그 티켓 확보다.


잉글랜드는 5위팀과 FA컵, EFL컵 우승팀 등 총 3장의 유로파리그 진출 티켓이 부여된다. EFL컵의 경우 맨시티가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FA컵 역시 상위팀에서 나올 가능성이 커 사실상 5~7위에 배분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FFP룰 위반으로 향후 두 시즌 유럽클럽대항전 진출이 금지된 맨시티의 징계가 확정된다면 챔피언스리그는 5위, 유로파리그 역시 8위까지 확대된다. 토트넘은 7위 셰필드와 승점 2, 8위 아스날과는 1점 차로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