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7.5℃
실 비
미세먼지 44

엔트리브소프트, ‘엔씨 맛’ 입힌 자체 IP 게임 3종 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14:20
  • 수정 2020.07.02 14:21
  • 이건엄 기자 (lku@dailian.co.kr)

트릭스터M, 캐릭터 충돌 등 리니지2M 기술 접목

프로야구H3 엔씨 AI 기술 적용…실감나는 플레이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총괄 프로듀서가 2일 역삼동 라움에서 열린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총괄 프로듀서가 2일 역삼동 라움에서 열린 '트리니티 웨이브'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엔씨소프트

엔트리브소프트가 모회사 엔씨소프트의 지원을 업고 다시 한 번 도약에 나선다.


엔씨소프트는 2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TRINITY WAVE’를 개최하고 엔트리브의 자체 지적재산권(IP)를 활용한 ‘트릭스터M’과 ‘팡야M’, ‘프로야구 H3’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총괄 프로듀서와 프로젝트 개발 및 사업 책임자가 참석해 각 게임에 대한 정보와 특징을 설명했다.


트릭스터M은 엔트리브가 지난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서비스했던 ‘트릭스터’ IP를 활용해 만든 모바일 MMORPG다. 리니지2M에 적용돼 많은 관심을 모았던 캐릭터간 충돌처리 기술과 끊김 없이 이어지는 ‘심리스 월드’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원작에서 사랑받았던 ‘드릴액션’과 2D 도트 그래픽도 계승했다. 트릭스터M을 통해 원작 미완의 결말 스토리도 완전하게 만날 수 있다.


‘팡야M’은 ‘팡야’ IP를 활용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게임이다. ‘팡야’는 글로벌 40여 개 국가에서 서비스했던 엔트리브의 대표작이다. 엔트리브는 원작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야구 H3’에도 엔씨소프트의 기술이 접목됐다. 경기 리포트와 하이라이트, 뉴스 등의 다양한 콘텐츠에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AI)를 적용해 보다 실감나는 게임 플레이를 제공한다.


이밖에‘스카우터’와 ‘콜업’ 시스템, 선수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이적시장’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엔트리브가 엔씨의 자회사가 된 이후 침체기가 길었지만 원래 잘하던 것을 잘하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트릭스터M, 팡야M, H3가 잘되고 새로운 팀을 꾸려 엘리샤, 어스토니시아 스토리 등 예전 IP들도 살려나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