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62 명
격리해제
13629 명
사망
304 명
검사진행
16105 명
24.1℃
박무
미세먼지 8

이재용 부회장 “가혹한 위기 상황…기술 선점에 생존 달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6.19 13:48
  • 수정 2020.06.19 14:40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기술·안전·환경 모두에서 초일류 될 수 있도록”

19일 화성 연구소 찾아 DS부문 사장단과 간담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은 모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이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은 모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어려운 글로벌 반도체 업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를 극복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미래 기술 선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엘에스아이(LSI·고밀도집적회로)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은 모습.ⓒ삼성전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은 모습.ⓒ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간담회 이후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반도체 비전2030' 달성 의지를 다졌다.


반도체 연구소에서는 ▲선행 공정 및 패키징 기술 ▲공정 미세화 한계 극복을 위한 신소재 ▲반도체 소프트웨어 연구 등 차세대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올해 첫 경영 행보로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 기술을 보고 받고 미래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당부한 바 있다.


같은 날 삼성전자 국내 주요 사업장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안전팀장들을 소집해 안전한 환경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자리는 사업장 수도 늘어나고 규모도 커짐에 따라 환경안전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고, 인근 주민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일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련했다.


이 부회장은 “환경안전 분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기반”이라며 “기술과 안전, 환경 모두에서 진정한 초일류가 될 수 있도록 중장기 로드맵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