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8 00시 기준
확진환자
22783 명
격리해제
19771 명
사망
377 명
검사진행
25403 명
18.6℃
맑음
미세먼지 17

카카오 “뉴스 서비스 개편 이후 ‘악플’ 확 줄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6.18 10:51
  • 수정 2020.06.18 10:5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이용자 신고로 삭제된 댓글수 65%까지 증가

욕설 포함한 댓글도 이전 대비 20% 이상 감소

왼쪽부터 포털 다음에서 ‘덮어두기’와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로 가려진 댓글 모습,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 설정화면, 이용자 신고로 삭제된 댓글의 모습.ⓒ카카오왼쪽부터 포털 다음에서 ‘덮어두기’와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로 가려진 댓글 모습,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 설정화면, 이용자 신고로 삭제된 댓글의 모습.ⓒ카카오

카카오는 올해 2월 실시한 뉴스 서비스 댓글 제재 강화·운영 정책 개편 이후 악성 댓글 신고수가 증가하고 욕설·혐오 표현이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월 26일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샵(#)탭 뉴스 댓글 서비스 개편을 실시했다.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고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영역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을 신설했다.


개편 이후 집계한 결과 3월 1달간 댓글 신고 건수가 개편 이전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5월에도 개편 이전에 비해 14% 늘었다.


신고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악성 댓글 삭제 건수도 3월 1달간 개편 이전 대비 65% 증가했다. 5월에도 개편 이전보다 7% 늘어났다. 이는 욕설·비속어가 포함돼 있지 않더라도 불쾌감을 주는 댓글이 이용자들의 자발적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개선되고 있다는 신호로 분석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악성 댓글 신고·조치 건수도 감소하는 추세다.


욕설·비속어를 포함한 댓글이 20% 이상 감소하는 효과도 있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댓글 욕설·비속어를 필터링해 음표 모양으로 바꿔주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 개편 후 음표 치환된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


개편을 통해 신설된 기능 중에서는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을 향후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과 특정 댓글 작성자를 보이지 않게 하는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 기능 순이었다.


특히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 기능은 설정한 이용자의 91%가 해제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을 통해 플랫폼 사업자와 이용자들의 선한 의지로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했다”며 “지속적인 노력과 서비스 개편으로 기업의 디지털 책임(CDR)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