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4.1℃
온흐림
미세먼지 18

中 베이징 코로나 확진자 하루 만에 36명 늘어…"비상시기 진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6.14 14:23
  • 수정 2020.06.14 14:23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실패 교훈 삼아 방역의 끈 조여야"

최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7일만에 다시 발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최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7일만에 다시 발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최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36명 늘어나자 시 당국이 "비상시기"에 들어갔다고 선언했다.


14일 연합뉴스는 환구시보 등을 인용, 베이징에서 지난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명이 나온 데 이어 12일에는 확진자 6명, 13일에는 36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코로나19 영도소조는 전날 대책회의를 통해 이번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는 대형 농수산물 시장인 신파디 도매 시장과 관련 있다고 지적했다.


차이치 베이징 당서기가 주재한 회의에서는 신파디시장을 봉쇄하고 주변 주택단지에서는 출입을 금지하는 폐쇄식 관리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바이러스 발원지를 찾아 의학관찰과 핵산검사 범위를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신파디 시장 종사자와 인근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실시하며 신파디 시장에서 전면적인 소독 작업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베이징 코로나19 영도소조는 해외를 통해 베이징에 들어오는 사람과 화물에 대한 관리와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 방역의 끈을 조여야 한다"면서 "전파경로를 단호히 차단하고 확산을 억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회의에서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전문가들이 베이징으로 파견돼 방역 업무를 이끈다고 밝혔다.


베이징에서는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자 신파디 시장이 있는 펑타이구의 2개 지역과 시청구의 1개 지역 등 모두 4개지역이 코로나19 중위험 지역으로 격상됐다.


하이뎬구는 모든 지역사회에서 방역 2급 대응 조치를 다시 해 단지 진입 시 체온검사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