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3.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1

WHO, 트럼프 복용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코로나 임상 재개

  • [데일리안] 입력 2020.06.04 09:35
  • 수정 2020.06.04 09:36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세계보건기구(WH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 실험을 재개한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세계보건기구(WH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 실험을 재개한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 실험을 재개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용 가능한 사망률에 대한 자료를 토대로 자료안전감시위원회의 구성원들은 실험 계획서를 수정할 이유가 없다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상 실험의 집행 그룹이 이 같은 권고를 받아들였으며,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포함한 모든 부문의 실험을 지속하는 것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앞서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실험하는 WHO의 '연대 실험'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연구를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잠정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당시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른 조치였다. 랜싯이 671개 병원 9만6000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이를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AP통신은 전날 WHO 내부 문서와 이메일, 인터뷰 등을 분석한 결과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유전자 지도를 완전히 해독했는데도 이를 일주일 넘게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중요한 세부 정부도 공유하지 않아 WHO 관계자들이 좌절했다고 보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