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81 명
격리해제
11914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3675 명
21.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9

정청래·이수진, 두문불출 윤미향 찾아가 "힘내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6:23
  • 수정 2020.06.01 17:24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윤미향, 나비 배지 차고 출근한 뒤 두문불출

정청래·이수진, 오후 위로방문

이수진 "윤미향, 열심히 공부하고 있더라"

굳게 닫힌 윤미향 의원실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굳게 닫힌 윤미향 의원실의 모습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 정청래 의원과 이수진 의원(비례)이 1일 오후 같은 당 윤미향 의원의 사무실을 위로 방문했다.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 의원은 “얼마나 힘들겠느냐. 힘내시라고 위로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윤 의원님이 앞으로 국민들과 여성인궈을 위해 훌륭한 역할을 하실 것 같다”며 “열심히 공부하고 계시더라”고 근황을 전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도 공개적으로 윤 의원을 엄호하는 인사 중 한 명이다. 지난달 29일 윤 의원이 기자회견을 마치자 “진솔하게 성실하게 소명하느라 수고했다”며 “객관적 사실에 대해 설명하고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팩트체크에 충실하게 임하려 노력한 점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다만 이날 만남 중 윤 의원이 어떤 말을 했는지, 언제쯤 추가 의혹에 대해 소명하거나 모습을 드러낼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의혹이 다 해소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정 의원은 따로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경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에 모습을 드러냈다. 위안부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배지와 제주 4.3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를 달고 있었다. 취재진의 질의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사무실로 들어간 윤 의원은 점심시간에도 밖으로 나오지 않는 등 두문불출 행보를 이어갔다.


출입문을 열어 놓는 여타의 의원실과 달리 의원실의 문은 굳게 닫혀있었고, 블라인드로 가려 내부도 볼 수 없었다. 윤 의원은 컴퓨터와 전화 통화를 이용해 업무를 봤던 것으로만 전해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