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19 명
격리해제
13543 명
사망
303 명
검사진행
17068 명
27.1℃
구름조금
미세먼지 22

곽상도 "윤미향 주변에만 돈이 거저 생겨"…통합당, 국정조사 거듭 거론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6:41
  • 수정 2020.06.01 16:41
  • 정도원 최현욱 기자 (united97@dailian.co.kr)

"할머니들은 만원 한 장 못 받았는데 '돈 잔치'

윤미향 주변에도 보좌관·비서관 자리 넘친다"

안성신문 기자 4급·정대협 간부 출신 5급 채용

주호영 "민주당, 알려지면 안될 비밀 공유하나"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윤미향 TF) 2차 회의에서 곽상도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윤미향 TF) 2차 회의에서 곽상도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진상규명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상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과 주변 인사인 이규민 의원 등의 의원실 보좌진 구성을 문제 삼았다. 의원실 보좌진은 연차에 관계없이 보좌관은 4급 21호봉, 비서관은 5급 24호봉 상당의 대우를 받는다.


곽상도 통합당 의원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진상규명TF 회의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만 원 한 장 못 받았는데 윤미향과 일가족 등은 돈 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윤미향 본인 외에 남편과 딸, 주변 사람들도 정부보조금과 후원금으로 돈 잔치를 하고 보좌관·비서관 등의 자리가 넘쳐난다"고 정조준했다.


곽 의원은 "윤미향 보좌진 가운데 정대협 간부 출신이 5급 비서관으로 채용됐다"며 "안성쉼터 매매를 중개한 이규민 의원이 운영하던 안성신문 기자도 이 의원의 4급 보좌관으로 채용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윤미향 의원실에는 친북 성향 매체 기자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간부 출신 등이 보좌진을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4급 보좌관 조모 씨는 친북 성향 매체 통일뉴스 기자 출신으로, 이 매체에 윤 의원 인터뷰와 정대협·정의기억연대 관련 기사를 오랫동안 썼다. 조 씨가 쓴 기사 중에는 윤 의원의 개인 명의 계좌를 적시해 정의연 관련 모금을 독려하는 내용도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의 5급 비서관으로 채용된 안모 씨는 정대협에서 언론홍보팀장 등으로 일하며 윤 의원과 호흡을 맞춰왔다. 이규민 의원의 4급 보좌관 황모 씨는 이 의원이 운영하던 안성신문 기자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곽상도 의원은 윤미향 의원과 가족 및 주변의 '돈 잔치' 의혹으로 △이규민 의원의 소개로 산 안성쉼터 △윤 의원 배우자와 이 의원이 안성쉼터 거래 성사 넉 달만에 함께 정대협 주관 평화여행을 간 것 △윤 의원 배우자의 개인사업체에 정대협·정의연이 편집 디자인 맡긴 것 △윤 의원의 딸에게 주어진 '장학금 잔치' △윤 의원 부친이 받은 7500만 원 등을 거론했다.


곽 의원은 "위안부 할머니들은 만 원 한 장 못 받았다는데, 윤미향 주변에만 가면 이렇게 돈이 거저 생긴다"라며 "위안부 할머니들을 앵벌이 시켜 돈을 벌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데도, 사죄하거나 잘못을 이야기하는 사람은 없고 모두 돈 잔치하고 보좌관·비서관 등 새 자리를 챙겨서 영전하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곽상도 의원의 문제제기에 주호영 원내대표·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통합당 원내지도부는 이같은 의혹 속에서도 침묵을 이어가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정조준하며 국정조사 추진 가능성을 재차 거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신분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바뀌어 오늘 드디어 의원회관으로 출근한 것에 많은 국민들이 당혹감을 느낄 것"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윤미향은 수사와 재판을 받을 사람이고 의원 자격이 없어서 국회에 오면 안 된다고 하는데도, 민주당은 지도부가 나서서 윤미향을 옹호하고 지키기에 급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미향과 밖에 알려지면 안될 비밀을 서로 공유라도 하는 것인지, 왜 지키려고 하는지 말못할 사정이 있는 것 같다"며 "국민과 싸우자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 당은 국정조사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윤미향을 국회의원에서 퇴출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의 배우자가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재직 중이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볼 때, 민주당과 윤미향, 청와대는 한몸이라는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며 "통합당은 국민,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윤미향을 둘러싼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데 당력을 집중하고, 국정조사까지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거들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