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6.1℃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근처에 ‘수달’이?…“하천 수질 개선”

  • [데일리안] 입력 2020.05.27 16:53
  • 수정 2020.05.27 16:55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제조 과정서 쓴 물 엄격히 정화해 방류

오산천 수량 크게 늘며 서식 환경 조성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인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 지난달 천연기념물인 수달 한 마리가 발견된 데 이어 최근에 추가로 한 마리가 더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수달이 포착된 모습. 삼성전자 유튜브 캡처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인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 지난달 천연기념물인 수달 한 마리가 발견된 데 이어 최근에 추가로 한 마리가 더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수달이 포착된 모습. 삼성전자 유튜브 캡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인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 지난달 천연기념물인 수달 한 마리가 발견된 데 이어 최근에 추가로 한 마리가 더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천 수질이 개선됐다는 방증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수달의 날인 27일 자사 유튜브 뉴스룸 채널을 통해 수달 두 마리가 함께 있는 모습을 담은 특별 영상을 공개했다.


천연기념물 330호로 지정된 수달은 깨끗한 물에서만 사는 멸종 위기 동물이다. 경기 용인부터 평택까지 흐르는 약 15㎞ 길이 국가 하천인 오산천은 과거 수량이 부족해 악취가 발생하는 등 야생동물이 서식하기 힘든 환경이었다.


삼성전자는 오산천을 살리기 위해 지역사회, 환경단체와 협업해 기흥사업장에서 2007년부터 매일 물 4만5000t을 방류하고 있다.


회사측은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사용한 물을 국가에서 정한 수질 기준보다 엄격하게 정화해서 방류한다"며 "그 결과 오산천에 수량이 크게 늘면서 수질이 개선돼 수달이 서식할 수 있는 생태계 환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기흥·화성캠퍼스에는 ‘그린동’이라 불리는 첨단 폐수 정화시설이 6개(기흥 2개·화성 4개)가 있다. 반도체 공정에서 사용한 물을 6가지로 분류해 각 단계 성질에 맞는 공법·기술을 적용해서 정화한다. 정화된 물은 각 성분별로 법이 허용한 세부 기준치 대비 약 30% 이내 수준으로 관리한다.


방류수를 깨끗이 하기 위해 배출 물질에 대한 원격 감시 체계를 갖춰 24시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있다. 방류수에서 측정된 값이 만약 기준치를 초과하면 즉시 방류를 중단시키는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