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04 명
격리해제
11684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19782 명
27.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8

대한항공, 채권단에 1조2천억 빌리고 3천억 신주 담보 제공

  • [데일리안] 입력 2020.05.25 19:47
  • 수정 2020.05.25 19:48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25일 이사회 의결…산은·수은 지원안 승인 예정

여객기를 화물기로 변경한 대한항공 A330.ⓒ대한항공여객기를 화물기로 변경한 대한항공 A330.ⓒ대한항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놓인 대한항공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서 1조2000억원의 지원을 받기 위해 3000억원의 신주를 담보로 맡긴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의 최대주주인 한진칼은 이날 오후 임시 이사회를 소집해 채권단과의 특별 약정을 위한 자구안 등을 의결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를 마친 뒤 특별 약정에 따라 한진칼이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해 취득할 예정인 대한항공 발행 보통주 신주 전량(약 3000억원)을 담보로 제공받고 채권단에 처분을 위임하기로 합의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13일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대한항공 지분 29.96%(보통주 기준)를 보유한 한진칼은 지분율 유지를 위해 30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주주배정 물량 이상을 청약하기로 했다.


한진칼은 공시를 통해 "특별약정에 따른 해당 담보제공이 현 시점에서 이뤄지는 것은 아니며 대한항공이 준수하기로 한 사항 중 특정 조건을 내년 말까지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담보 제공이) 2022년 1월 중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권단은 대한항공에 1조5000억원 이상 규모의 자구안 제출을 요구했다. 자구안에는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자산 매각 등이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기내식과 항공정비(MRO) 사업 부문 매각은 자구안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칼은 또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자금 확보를 위해 1000억원을 금융기관에서 차입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한진칼 자기자본의 7.04% 수준이다.


채권단은 내부 위원회 승인 후 26일 대한항공과 특별 약정을 맺을 계획이다. 수은이 이날 여신위원회를 열어 대한항공 지원 안건을 논의한 데 이어 산은도 26일 신용 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