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3.9℃
실 비
미세먼지 53

통합당, 부정선거 논란에 설전 격화…선관위는 직접 해명 예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5.26 06:00
  • 수정 2020.05.26 05:53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하태경, 민경욱 향해 "주술정치 할 거면 당 나가라" 비판

민경욱 "주술? 기독교인에 할 말 아냐"…추가 의혹 제기

당 지도부, "검찰 수사 지켜보자"…중립적인 입장 유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과 지난달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가진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관계자들과 지난달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가진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4·15 총선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는 논란을 두고 벌어진 미래통합당 인사들의 설전이 점입가경이다. "'주술정치'를 한다" 등의 강도 높은 언사가 이어졌다. 줄곧 의혹을 제기했던 민경욱 의원의 저격 대상이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5일 투·개표 시연회를 예고하며 적극 해명에 나설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 의원은 주술정치를 계속 할 거면 'LEAVE THE PARTY' 하시라"고 언급했다. 민 의원이 부정선거의 핵심 증거라며 제시한 전산 조작 과정의 숫자 배열에서 도출된 'FOLLOW THE PARTY' 문구를 빗대 비판한 것이다.


이에 더해 하 의원은 "많은 분들이 괴담에 낚였다고 하는 데도 민 의원만 모르고 있다. 사실 본인도 이미 정확히 모른다고 고백해놓고도 괴담을 계속 확산시키는 것"이라며 "국회의원이 괴담을 퍼뜨렸으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당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 민 의원은 주술정치를 계속 할 거면 자진 탈당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이 해당 의혹을 처음 제기했을 당시부터 민 의원과 대립각을 세워왔던 이준석 전 최고위원 또한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부정선거 의혹은) 이미 정리된 것 아닌가"라며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했는지는 50년째 논쟁의 대상이지만 주류 학설은 아니다"고 빗대어 말했다.


이들의 비판에 민 의원은 즉각 "주술이라니, 기독교인에게 할 말은 아닌 것 같고 그 뒤는 지금 부정선거 규탄에 앞장서고 계시는 교계 지도자 분들께 맡기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지 분류기를 확인한 결과 원격조종을 통한 부정이 있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설전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 지도부 및 소속 인사들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원론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섣불리 어느 한 쪽의 손을 들어줬다가는 오히려 지지자들로부터 분란만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황보승희 부산 중영도 당선자는 이날 YTN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검찰에서 수사를 하고 있으니 지켜봐야한다고 생각한다. 어떤 쪽이 옳고 그르냐를 떠나 민 의원을 포함한 일부 국민들의 의구심을 그분들 입장에서는 해소하고 싶을 것"이라며 "좀 더 지켜봐야 하지 않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보 당선자는 이어 "선거조작이라는 것은 사실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부 국민들이 의구심을 갖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다"며 "민 의원도 그런 측면에서 대변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선관위, 오는 28일 투·개표 과정 시연회 개최
관련 장비 설명 및 의혹 관련 질의응답 예정
민경욱 "언론 불러 여론조작을 위한 쇼 아닌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지난달 9일 오후 부산 연제구청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연산2동 사전투표소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지난달 9일 오후 부산 연제구청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연산2동 사전투표소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한편 민 의원과 보수진영 일각으로부터 쏟아지는 의혹이 중앙선관위가 직접 해명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8일 경기도 과천 청사에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선관위는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 통합선거인명부 시스템, 사전투표장비, 투표지 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관련 장비에 대해 설명할 방침이다. 사전투표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진행되며 주요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진행될 계획이다.


다만 민 의원은 선관위의 이러한 움직임을 평가절하했다. 그는 선관위의 시연 결정 발표 직후 "뭘 힘들게 시연을 하느냐, 그 기계를 검찰이나 우리 손에 그냥 넘겨주면 우리가 어련히 알아서 잘 뜯어볼 것"이라며 "기계가 무슨 죄가 있느냐, 거기에 이상한 명령을 내린 놈이 잘못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 의원은 "증거보전은 안 되고, 프로그램은 싹 빼놓고 언론을 불러서 여론조작을 위한 쇼를 하시겠다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 캠프 출신인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을 향해 "참 애쓴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1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