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7.8℃
온흐림
미세먼지 12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서울시 코인노래방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 107명 태운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검찰 전국 신천지 시설 압수수색 등

  • [데일리안] 입력 2020.05.22 21:04
  • 수정 2020.05.22 21:04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서울시, 관내 모든 코인노래방에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


서울시가 22일부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내 코인노래연습장 569개소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이에따라 이날부터 서울시내 코인노래방에는 ‘집합금지 안내문’이 일괄 부착된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강행해 확진자가 발생하면 해당 업주와 이용자에게는 과태료 및 손해배상이 청구된다.


▲승객 등 107명 태운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107명을 태운 파키스탄항공 A320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 공항 인근 주거지에 추락했다. AP통신과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압둘 사타르 파키스탄항공 대변인은 자사의 PK8303편 라호르발 카라치행 여객기가 추락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구조당국은 공항인근 전 병원에 비상상태를 선포한 상태다.


▲‘등교 첫날 전원 귀가' 인천 66개 고교, 25일 등교 재개


등교 첫날 고등학교 3학년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원 귀가 조처가 내려진 인천지역 고등학교 66곳 고3학생들이 다음 주 등교를 재개한다. 도성훈 시교육감은 22일 오후 2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관계자와 회의를 열고 검사 진행 상황, 학교 방역 대책 등을 고려해 등교 재개 여부를 논의했다. 관계당국은 이날 오후 3시 15분 기준 고3 확진자가 다녀간 연수구 서울휘트니스 인천점 수강생 129명, 미추홀구 코인노래방 건물 비전프라자를 이용한 학생 843명 등 총 972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자 등교 재개를 결정했다.


▲ 검찰, '코로나19 방역 방해' 전국 신천지 시설 압수수색


검찰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선전(신천지)에 대한 첫 압수수색에 나섰다. 22일 수원지검 형사6부는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 100여 명을 동원해 전국의 신천지 시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궁전, 부산·광주·대전 등 전국의 신천지 관련 시설과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포함해 신천지 12지파 관계자들의 자택과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 경찰, '성폭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비공개 소환 조사


지난달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29일 만에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22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7시 40분쯤 부산경찰청에 출석해 변호사 입회하에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소환조사는 12시간 넘게 진행되고 있으며, 직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불거진 채용청탁 등에 대해서도 함께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원 갑질폭행' 아파트 입주민 구속…"증거인멸 우려"


'주민 갑질'에 시달리다가 유서를 남기고 숨진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주민 심 모씨(49)가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 우이동의 한 아파트 주민인 심씨는 경비원 최씨와 주차 문제로 다툰 뒤 최씨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심씨에게 상해와 폭행, 협박 등을 당했다는 음성 유언을 남긴 뒤 10일 숨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