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7.8℃
온흐림
미세먼지 12

"자진 사퇴하라"는 당 안팎 요구에도 윤미향 '버티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5.22 13:29
  • 수정 2020.05.22 14:02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김영춘 "윤미향, 사퇴하고 백의종군하라" 촉구

윤미향 측 "자진사퇴 없다"는 기류

무단으로 정대협 원로들을 '방패'로 사용했단 의혹도

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 안팎에서 윤미향 당선자의 자진사퇴 요구가 재차 분출하고 있다. 당 지도부의 결단이 어려운 상황에서 윤 당선자가 스스로 물러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하지만 윤 당선자는 앞서 "사퇴의사는 없다"고 밝히는 등 여전히 물러날 뜻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날 김영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입장은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며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여권의 한 중진의원은 22일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가 30년 가까이 위안부 문제해결에 노력한 공로가 있는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내치거나 결단을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윤 당선자가 자진사퇴한 뒤 예전처럼 시민활동가 위치에서 자신의 결백을 밝히는 것이 사실 가장 좋은 그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당선자 측에서 사퇴 기류는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용수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대구를 방문하는 등 오히려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일 정의기억연대는 "(윤 당선자는) 정대협 설립 시 간사로 시작해 사무총장, 대표직까지 오직 정대협 운동에 일생을 헌신한 사람"이라는 '초기 정대협 선배들의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입장문에는 정대협 핵심이자 상징적인 인물인 윤정옥 이화여대 명예교수 등 12명의 이름이 있었다.


그런데 정의연이 발표한 '초기 정대협 선배들의 입장문'이 실제 당사자들의 뜻이 아니었다는 새로운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윤 명예교수는 “그런 말을 한 적도 없고 입장문에 대해 들어본 적도 없다”며 “정대협과 윤 전 대표에게서 최근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윤 명예교수의 말이 사실이라면 윤 당선자와 정의연이 자신들의 방패막이로 선배들의 권위를 이용한 셈이 된다.


이와 관련해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지금 여러 가지 의혹이 계속해서 언론이나 내부에서 흘러나온다. 특히 위안부 문제에 대해 가장 먼저 관계했던 윤정옥 교수 등이 상당히 강한 톤으로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며 “민주당으로서는 의혹이 계속되니까 검찰 수사를 받더라도 ‘당을 떠나서 해라’ 또는 사퇴를 권고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윤 당선자 본인이 사퇴는 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느냐. 본인이 사퇴하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며 “지금 현재 흘러가는 것은 상당히 민주당을 곤혹스럽게 할 것이고 어떠한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어려워진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