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6.5℃
구름조금
미세먼지 73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6명 "윤미향 해명 불충분"

  • [데일리안] 입력 2020.05.20 11:00
  • 수정 2020.05.20 10:45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해명 불충분 64.4%·해명 충분 18.2%

연령·지역·정치성향 관계없이 '해명 불충분' 압도적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부정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이와 관련된 윤 당선자의 해명이 불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4.4%가 '윤 당선자의 해명이 미흡하고 불충분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해명이 충분히 되었다'라고 한 응답은 18.2%, '잘 모르겠다'는 17.4%로 집계됐다.


'해명 불충분' 응답은 연령과 지역, 정치 성향 등과 관계없이 '해명 충분' 응답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부정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이와 관련된 윤 당선자의 해명이 불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부정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이와 관련된 윤 당선자의 해명이 불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61.7%,30대 72.4%, 40대 57.2%, 50대 69.4%, 60대 이상 62.8%가 '해명 불충분'으로 답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66%, 경기·인천 64%, 대전·충청·세종 63.2%, 강원·제주 63.6%, 부산·울산·경남 66.2%, 대구·경북 63.3%, 전남·광주·전북 62.3%%가 윤 당선자의 해명이 불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 성향별로 보면 보수 67.9%, 중도보수 71.1%, 중도진보 64.2%, 진보 60.5%가 '해명 불충분'으로 답했다. 정치 성향을 '잘 모른다'는 응답자의 57.2%도 해명이 불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그 동안 윤 당선자는 정의연을 이끌면서 국민들의 후원금과 정부 지원금을 수십억 원 가량을 받고서도 국세청 공시에 누락하거나 지출 명목과 금액을 특정하지 않아 공금 횡령과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윤 당선인과 정의연은 회계 처리 실수는 있었지만 부정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5.1%로 최종 1,042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