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19.8℃
가벼운 안개비
미세먼지 44

'성폭행 혐의' 강지환 "평생 반성하겠다" 울먹

  • [데일리안] 입력 2020.05.14 16:45
  • 수정 2020.05.14 16:50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강지환ⓒ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강지환ⓒ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이 "평생 고개 숙이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14일 수원고법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재판에서 강지환은 최후진술에서 "저로 인해 상처받고 고통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 지금 제 모습이 너무나도 부끄럽다"며 울먹였다.


이날 검찰은 강지환이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지 강하게 의문이 든다면서 원심 구형량과 같은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지환의 변호인은 강지환의 술에 취한 상태여서 자신이 저지른 행동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강지환은 지난해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기소 됐다.


강지환은 지난해 12월 5일 1심에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또 사회봉사 120시간,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40시간, 취업제한 3년을 명령받았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11일에 열린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