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04 명
격리해제
11684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19782 명
26.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8

국세청 "정의기억연대에 회계오류 수정후 재공시 요구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5.12 19:47
  • 수정 2020.05.12 22:10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이월 수익금, 기부금 지출처, 지원사업 수혜자수 등 오류 확인

12일 오전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12일 오전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앞 모습.ⓒ연합뉴스

국세청이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회계 오류에 대해 수정을 요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세청 관계자는 12일 "언론 등에서 제기된 정의연의 회계 문제를 살펴본 결과, 몇 가지 오류가 확인됐다"며 "수정 후 재공시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규정에 따라 약 1만개의 공익법인은 해마다 4월에 재무제표를 공시하고, 국세청은 이들의 결산내역을 검토해 오류가 발견되면 7월부터 한달간 재공시하도록 지시한다.


결국 올해 7월 재공시 대상에 정의연을 포함하겠다는 얘기다.


국세청이 발견한 회계 오류를 보면, 우선 2018년도와 2019년도 기부금품 모집·지출명세서상 이월 수익금에 차이가 있다.


2018년도 기부금품 모집·지출 명세서에서는 22억7300만원의 기부금 수익을 2019년으로 이월한다고 기록했지만, 2019년 같은 항목에서는 이월 수익금이 '0원'으로 표시됐다.


정의연은 실제로 2018년에 기부금 3339만8305원을 여러 사업에 지출했지만, 공시한 결산 서류에는 맥줏집 지출처에 '옥토버훼스트'를 운영하는 디오브루잉주식회사만 기록해 오해를 불렀다.


기부금 사용 내역 가운데 피해자 지원사업 수혜자가 99명, 999명 등으로 기재된 것도 역시 오류라는 게 국세청의 판단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의도적 분식회계 여부 등을 판단한 것은 아니고, 분명히 결산 서류에 오류가 있는 것이 확인된 만큼 통상적 절차에 따라 7월 재공시를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