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67 명
격리해제
11759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21560 명
20.6℃
박무
미세먼지 26

'27조' 카타르 LNG 프로젝트, 중국이 먼저 따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4.22 20:44
  • 수정 2020.04.23 07:09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최대 120척 규모 중 중국 옵션 포함 16척 확보

기술력·생산능력 감안시 국내 '빅3' 대거 수주 전망

2018년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무용제 도료가 적용된 LNG운반선의 모습ⓒ삼성중공업2018년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무용제 도료가 적용된 LNG운반선의 모습ⓒ삼성중공업

최대 27조원 규모의 카타르 LNG(액화천연가스) 프로젝트에서 중국이 한국을 제치고 16척(옵션 8척 포함)을 먼저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카타르는 앞으로 수십 척의 LNG운반선을 발주할 계획으로, 한국 조선사들도 조만간 대규모 수주 행렬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업계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중국의 후동중화(Hudong Zhonghua)와 200억위안(약 3조50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척수는 총 16척으로 8척의 옵션을 포함하고 있다. 선박 인도는 2024년 말~2025년 초로 예상된다.


앞서 사드 알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은 최근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글로벌 플라츠(S&P Global Platts)와의 인터뷰에서 LNG프로젝트를 언급하며, 최소로 필요한 LNG운반선은 60~80척이나 120척 규모의 슬롯(배 건조 공간)을 예약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17만4000㎥급 LNG운반선 가격은 척당 1억8600만 달러로, 최소 단위인 60척만 수주해도 13조원에 달한다. 최대치로 예상되는 120척으로 계산하면 약 27조원이다.


이번에 카타르가 중국과 먼저 계약한 것은 LNG 최대 수입국이 중국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생산능력 및 기술력 등을 감안해 8척만(옵션까지 16척) 발주한 것으로 해석된다. 후동중화의 LNG운반선 연간 생산능력은 5~6척 정도로, 대규모 수주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반면 국내 '빅3'의 LNG운반선 연간 생산능력은 약 50척에 달해 나머지 대부분의 선박을 순차적으로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금융 조건 등을 제시한 점, 최대 LNG 수입국이라는 점 등이 이번 후동중화의 수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나머지 40여 척은 한국 조선소에게 기회가 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