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0.5℃
튼구름
미세먼지 43

르노삼성 노사, 2019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 도출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7:23
  • 수정 2020.04.10 17:23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기본급 동결 대신 일시 보상금 888만원 지급

라인 수당 인상 및 P/S 직군 통합 등은 2020년 임단협서 논의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10일 진행된 19차 임금 협상 교섭에서 2019년 임금 협상의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2019년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은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을 비롯해 일시 보상금 총 888만원 지급(이익배분제(PS) 258만원 기지급분 포함), 매월 상여기초 5%를 지급하는 공헌수당 신설(고정급 평균 연 120만원 인상)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특히 공헌수당 신설로 통상시급 4.7% 인상과 함께 개인연금 및 퇴직연금 증가 효과를 거두게 됐다.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노사 공동 명의의 사회공헌기부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잠정합의안은 구체적으로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 △2019년 하반기 변동 생산성 격려금(PI) 노사 합의분 50%+30만원 지급(평균 130만원) △XM3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이익배분제(PS) 258만원(기지급) △공헌수당 신설(매월 상여기초의 5% 지급, 기존 변동 PI 50%의 고정급화 및 별도 재원 10%를 통해 공헌수당 60% 신설) △임금피크제 수당 적용 제외 항목 확대 등을 담고 있다.


임금체계 개편안·직무 등급 조정 및 라인 수당 인상·P/S 직군 통합 관련 사항은 2020년 임단협에서 재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9월 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위한 교섭을 진행해 왔다.


그간 회사는 신규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한 부산공장의 경쟁력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노조의 이해를 구해왔고,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비롯한 직원들의 보상 및 처우 개선을 주장했다.


노사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되자 내수 판매 증진과 제조 경쟁력 개선 활동을 통한 미래 물량 확보가 최우선이라는 것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며 잠정 합의를 이끌어냈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조합원 설명회를 거쳐 사원총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총회 일정은 미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