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0.5℃
튼구름
미세먼지 43

금융위 "채안펀드, 오는 14일 여전채 첫 매입"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4:35
  • 수정 2020.04.10 14:36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8일 여전업계 간담회 통해 여전채 매입 관련 채안펀드 운영 안내

"채안펀드 운용, 시장수급 보완 목적…시장조달 노력 우선해달라"

금융당국이 오는 14일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첫 매입에 나선다. ⓒ금융위원회금융당국이 오는 14일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첫 매입에 나선다. ⓒ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오는 14일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첫 매입에 나선다.


10일 금융위원회는 8일 여전업계 간담회를 통해 여전채 매입과 관련된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 운영방안 안내에 나섰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채안펀드 운용이 시장 수급 보완이라는 데 우선적인 목적이 있다"라며 "금융사가 시장조달 노력을 우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채안펀드를 통한 여전채 매입은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지원 규모와 시장에서의 여전채 발행 조건 등을 감안해 구체적인 대상, 규모, 조건 등을 정하기로 했다.


특히 이달 중 여전채 매입은 4~5월 여전사별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목표나 정부가 채무불이행 위기를 맞은 개인들을 위해 이달 말부터 도입하는 ‘프리워크아웃’에서의 여전사들의 지원 목표 등을 감안해 결정할 예정이다.


특히 전날 채안펀드는 이런 기준에 따라 여전채 발행조건 협의가 완료된 한 개 업체를 대상으로 매입을 확정했다. 해당 여전채는 14일 발행된다.


금융위는 "채안펀드는 여전채 매입을 본격화해나갈 계획이며, 매입 조건은 시장에서의 발행 조건을 기준점으로 결정함으로써 시장발행을 먼저 선택할 수 있도록 유인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