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1℃
박무
미세먼지 48

국내 외은지점 작년 당기순익 9000억 육박…외환·파생이익 영향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12:00
  • 수정 2020.04.09 12:09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이자이익-7.3%,유가증권이익은-61.3%로크게하락

외환 및 파생상품 이익 증가율 42% 육박…감소분 상쇄

ⓒ금융감독원ⓒ금융감독원

지난해 외국은행 국내지점(외은지점) 당기순이익이 9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영업실적 자료(잠정)에 따르면 국내에 소재한 외은지점 36곳의 순이익은 8953억원으로 전년(8630억원) 대비 3.7%(323억원) 늘었다.


부문 별로는 이자이익과 유가증권이익이 줄고, 외환·파생이익이 늘었다. 이자이익은 2018년(1조731억원)보다 7.3% 줄어든 9943억원이었다. 국내 이자이익(1조8274억원)이 5.8% 줄었는데 본지점 거래(국내지점과 외국 본사 간 거래)에서는 손실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이익은 1682억원으로, 2018년보다 61.3%나 감소했다. 연중 금리 하락으로 이익은 났지만, 하반기 들어 금리가 오르면서 평가이익이 줄어든 영향이다.


반면 외환·파생이익은 7904억원에서 1조1210억원으로 41.8%(3천306억원) 급증했다. 금감원은 "환율 상승으로 현물환(순매도 포지션)에서 손실(1조2364억원)이 났지만, 선물환 등 파생상품에서 2조3574억원의 이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2018년 말 달러당 1118.10원에서 지난해 말 1157.80원으로 40원 가까이 올랐다.


외은지점의 지난해 총자산은 305조2000억원으로, 2018년 대비 11.8% 늘었다. 같은 기간 부채는 255조3000억원에서 286조8000억원으로, 자기자본은 17조5000억원에서 18조3000억원으로 증가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향후 대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외은지점의 자금 조달·운용상 취약 부문, 이익 구조 변동 요인 등을 상시 감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