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19.8℃
박무
미세먼지 30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자가격리 앱에 '자택' 띄워놓고 미술관·복권방 활보한 부부 '확진', 확진자 81명 늘어나 1만237명…해외유입 증가 등

  • [데일리안] 입력 2020.04.05 17:30
  • 수정 2020.04.05 14:23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기준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전날 대비 81명이 증가한 1만237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기준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전날 대비 81명이 증가한 1만237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가격리 앱에 '자택' 띄워놓고 미술관·복권방 활보한 부부 '확진'


경기 군포시 당동에 사는 50대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기간에 미술관과 복권방을 비롯해 여러 곳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포시는 지난 4일 자가격리 기간에 외출한 27번(58세 남성)·29번(53세 여성) 확진자 부부와 자녀 등 일가족 3명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군포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효사랑요양원의 첫 번째 사망자인 85세 여성(5번 확진자)의 아들과 며느리로, 지난달 19일 어머니가 확진되자 2주간 자가격리 됐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들 부부가 수차례 외출한 사실이 확인됐다. 군포시가 공개한 이들 부부의 역학조사 결과 남편은 14일 자가격리 기간에 7일을, 아내는 6일을 외출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미국 코로나19 환자 30만명 넘어…트럼프 "많은 사망자 발생할 것"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4일(현지시각)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0만8850명으로 집계했다. 하루 전보다 3만3000여명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3월19일 1만명을 돌파한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6일 만에 30배나 급증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119만6553명)의 4분의1을 넘어선 것이다. 사망자 수도 8407명으로 증가하며 8000명 선을 넘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앞으로 더 힘든 시기가 닥쳐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며 "그리고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교회·클럽 관리 강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실내 체육시설 등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도 2주 더 이어진다. 정부는 5일 지난달 22일 운영 제한을 권고한 종교시설과 무도장, 일부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가급적이면 2주간 운영을 더 중단해달라고 당부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장이 운영 제한을 권고한 PC방, 노래방, 학원 등도 해당 조치에 포함된다. 이들 시설이 문을 열려면 발열 여부를 확인한 뒤 출입을 허가하고, 사람 간 간격을 2m씩 유지하는 등 방역 당국이 정한 준수 사항을 지켜야 한다. 또한 교회 등 종교 시설에서는 단체식사를 제공하면 안 되며, 유흥시설에서는 일 2회 이상 소독과 환기를 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진자 81명 늘어나 1만237명…해외유입 증가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237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집단감염 관련 추가 확진과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81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36명으로 대구·경북(11명)보다 훨씬 많았다.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 지역에서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역 발생과 함께 해외 입국자 중 확진이 이어진 서울에서 24명, 인천에서 2명이 늘었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24명이다. 각 지역에서 해외 입국자 관련 확진자가 16명 추가돼 해외유입 사례는 4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수준이다.


▲[코로나19] 안전성 논란에도…일본 정부 "아비간 200만명분 비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중 하나인 아비간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논란이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축량을 현재의 3배로 확대할 방침이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7일 확정할 경제 대책 원안에 아비간을 증산해 연내 200만명분을 비축한다는 계획을 반영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아비간의 안전성이나 효과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 미국 매체 폴리티코는 미국 관료들 사이에 '아비간이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다는 증거가 부족하고 부작용 위험이 있다'는 우려가 있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치료제로 승인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잘 부탁한다" 승진심사위원에 문자 보낸 소방관 징계 적법


승진 심사위원들에게 "잘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소방관들에 대한 견책 징계는 적법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행정1부(염기창 부장판사)는 전남소방본부 소방관 4명이 전남도지사를 상대로 낸 견책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각 소방서 서무 담당자를 통해 비밀 정보인 승진심사위원 명단을 확보, 유리한 평가를 부탁하는 메시지를 위원들에게 보냄으로써 승진심사 업무 공정성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원고들이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과 전라남도 공무원 복무 조례상 성실의무를 위반했다고 본 것이다. 이들은 2017년 하반기 지방소방교 승진심사와 관련해 1·2차 심사위원 6∼11명에게 "00소방서 000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