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3.2℃
맑음
미세먼지 26

[총선2020] '보수 여전사' 이언주의 포효 "나를 도구로 써달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15:07
  • 수정 2020.04.04 17:07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그들이 엉뚱한 짓 하면, 온몸으로 저항할 것

대한민국 살려 달라. 이언주와 함께 뛰어 달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4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동에서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유세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4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동에서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유세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저는 그냥 여러분들의 도구일 뿐이다. 대한민국이 이대로 주저앉지 않도록 저 이언주와 함께 뛰어 달라."


반문(반문재인) 투쟁 최전선에 있는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후보가 포효했다.


이 후보는 4일 오후 부산 용호동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사무실 앞에서 진행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지지 연설이 끝난 직후 유세 차량에 올라 "이번 선거는 저를 도와주는 게 아니다. 저는 그냥 여러분들의 도구일 뿐"이라며 "여러분들이 하고 싶은 말을 제가 대신 국회에 가서 하고, 그들(정부·여당)이 엉뚱한 짓을 하면 온몸으로 그들에게 저항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나라가 추락하고 망해간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라며 "남구을과 부산, 대한민국이 똑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여러분들 대신에 제 할일을 다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이대로 주저앉지 않도록,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어둡지 않도록, 저 이언주와 함께 뛰어달라. 대한민국을 살려달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번 4·15 총선에서 남구을 현역인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대결을 펼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