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1℃
박무
미세먼지 49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투자 불가"…400억원만 특별 지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07:37
  • 수정 2020.04.04 07:38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마힌드라 이사회 개최…쌍용차에 자구안 마련 요구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에서 쌍용차 회생 방안 논의를 마친 뒤 차에 타고 있다. ⓒ뉴시스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에서 쌍용차 회생 방안 논의를 마친 뒤 차에 타고 있다. ⓒ뉴시스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신규 투자를 거부했다. 사실상 독자 생존을 모색하게 된 쌍용차의 경영난이 가중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쌍용차 모기업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자동차 부문 계열사 '마힌드라 & 마힌드라'는 3일(현지시간) 특별이사회를 개최하고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이사회에서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여러 사업 부문에 대한 자본 배분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선 쌍용차 노사가 향후 3년간 필요한 5000억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힌드라에 요청한 신규 자본 투입 여부도 다뤄졌다.


마힌드라는 "이사회가 오랜 심의 끝에 현재와 예상 현금흐름을 고려해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쌍용차에 자금을 마련할 대안을 찾을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사회는 쌍용차가 대안을 모색하는 동안 사업 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힌드라 경영진이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자본적 지출(Capex)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자금(non-fund) 외 이니셔티브를 계속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힌드라는 지원안으로 △W601 플랫폼과 같은 마힌드라의 신규 플랫폼에 자본적 지출 없는 접근 △쌍용차의 자본적 지출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 프로그램 지원 △현재 진행 중인 자재비 절감 프로그램 지원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을 들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와 쌍용차 임직원들을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9년간 원활하게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해준 노조의 노고에도 감사한다"며 "노조가 코로나19로 촉발된 불운하고 예기치 못한 위기의 규모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월 방한해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을 만나고 평택공장에서 직원 간담회를 했다. 당시 고엔카 사장은 자금 투입에 대한 필요성을 인정하고 산은 등에 추가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쌍용차는 신차 부재와 판매 부진 등의 여파로 1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유럽산 부품 수급 문제로 순환 휴업에 돌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