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8℃
박무
미세먼지 45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포르투갈 떠나 22일 입국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7:13
  • 수정 2020.04.01 17:14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벤투 감독.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벤투 감독.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코로나19로 귀국 일정이 미뤄졌던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2일 귀국한다.


1일 뉴시스에 따르면, 축구협회 관계자는 "벤투 감독이 22일 귀국한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변수가 있지만 계획된 대로 입국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앞서 벤투 감독은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을 마친 뒤 고국인 포르투갈로 휴가를 떠났다.


이후 K리그 개막에 맞춰 2월말 입국할 계획이었으나 당시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포르투갈서 상황을 지켜본 벤투 감독이다. 하지만 지금은 포르투갈을 비롯한 유럽 내에 코로나19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자택에 머물며 귀국 일정을 타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