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5424 명
격리해제
23584 명
사망
450 명
검사진행
19493 명
13.1℃
온흐림
미세먼지 45

[코로나19] 스웨덴·벨라루스, 방역 대원칙 무시하고 '마이웨이'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05:00
  • 수정 2020.04.01 05:47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스웨덴, '집단 면역' 실험 나서

사회·문화적 특성 감안한 정책이라는 평가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우려도 제기돼

'막무가내식 방역' 펼치는 벨라루스엔 주변국 눈총 쏟아져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민들이 상점가를 지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민들이 상점가를 지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방역 대원칙으로 △봉쇄 △사회적 거리두기 △신속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스웨덴과 벨라루스가 '방역 마이웨이'를 선언하고 나섰다.


코로나19의 높은 전파력이 이미 증명된 상황에서 양국이 세계 방역망의 약한 고리로 부상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스웨덴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4000명·100명을 넘어선 상황이지만, 자국민 이동권 제한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배제하고 '집단 면역'을 추진키로 했다. 백신이나 치료제 상용화에 상당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감염 취약계층을 선별 격리한 뒤 건강한 국민 사이에서 바이러스가 천천히 퍼지게 해 대다수 국민이 면역력을 갖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집단 면역이란 백신 접종이나 감염을 통해 집단 내 일정 비율 이상이 면역력을 갖게 될 경우 집단 전체가 질병에 저항성을 갖게 되는 것을 뜻한다.


스웨덴의 '장기전 선포'는 단기적 확산세를 꺾기 위한 세계 각국의 주요 방역정책들이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본 결과다. 국경 폐쇄, 야외활동 금지 등의 봉쇄 정책을 통해 일시적 효과를 거둘 순 있지만, 해외 유입원 등을 영구적으로 차단하기 어려운 만큼 집단 면역만이 유일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스웨덴 정부의 이 같은 정책 추진 배경에는 특유의 사회·문화적 특성이 녹아있다는 분석이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파이낸셜 타임즈 등에 따르면, 스웨덴에선 감염 취약계층으로 분류되는 70세 이상 노인이 자녀나 손주들과 함께 거주하는 경우가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맞벌이가 대다수라는 점도 집단 면역 정책을 추진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특히 아이들 보육을 책임지는 학교가 문을 닫을 경우, 25%가량의 의사·간호사가 아이를 직접 돌봐야 해 의료 시스템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평가다.


다만 이 같은 정책이 되레 피해를 키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요아킴 로클로프 스웨덴 우메아대 소속 감염병 학자는 "코로나19에 대해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것들이 많은 상황에서 스웨덴 정부가 공중보건에 커다란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며 "다른 국가와 왜 다른 정책을 취하는지 모르겠다. 그것은 거대한 실험이다. 엉뚱한 방향으로 미친 듯이 나아갈(go crazily)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벨라루스 대통령, 코로나 예방법으로 사우나·보드카 권해


국제 기조에서 벗어난 스웨덴 방역정책은 자국 여건을 고려한 '차별적 방역정책'으로 평가될 여지가 있지만, 벨라루스에선 '막무가내식 방역'이 이뤄지고 있어 주변국 눈총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정신질환'으로 규정하며 주2~3회 사우나와 보드카를 예방법으로 제안했다.


루카센코 대통령은 앞서 "아무도 바이러스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며 "경운기가 모두를 치료할 것이다. 밭이 모두를 치료한다"고 말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벨라루스는 유럽에서 유일하게 축구 리그 일정을 강행하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지난 28일에는 수도 민스크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서 상의를 탈의한 채 열광하는 관중들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벨라루스는 인구 950만 국가로 러시아·폴란드·우크라이나·라트비아·리투아니아 등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WP는 루카센코 대통령의 방역 대응에 대해 강력한 동맹국인 러시아조차도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축구 경기에서 FC민스크 팬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 연합뉴스지난 28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축구 경기에서 FC민스크 팬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