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8.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9

'靑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결정적 증거, 숨진 수사관 '아이폰' 잠금 풀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3.30 17:40
  • 수정 2020.03.30 17:42
  •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대검 포렌식센터, 4개월 만에 해제 성공 후 경찰에 통보

경찰, 검찰의 포렌식 작업 참관해

대검찰청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대검찰청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청와대 '울산시장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수사 과정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잠금이 해제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는 최근 A수사관의 휴대전화인 '아이폰X(텐)'의 비밀번호를 4개월만에 해제했다.


A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인물로 2017년 말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당시 울신시장 주변에 대한 경찰의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주요 참고인으로 떠오른 그는 지난해 12월 초 검찰에 소환통보를 받았으나 출석 전날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그가 남긴 자필 메모에는 가족 등 주변 사람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말 죄송하다",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부탁하는 취지의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총장은 과거에 함께 일한 인연도 있었던 A수사관의 극단적인 선택에 큰 충격을 받고 눈물을 흘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A수사관의 사망 후 이른바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된 그의 아이폰을 놓고 검찰과 경찰이 쟁탈전을 벌이기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A수사관을 상대로 검찰의 '청와대 하명수사와 선거개입 의혹' 수사 진행 상황을 여러 번 물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검찰은 A수사관의 유품을 보관한 서울 서초경찰서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여 아이폰을 입수했다. 이후 경찰이 변사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A수사관의 휴대전화가 필요하다며 검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기각했다.


대검은 A수사관의 아이폰 잠금 해제 사실을 서울 서초경찰서와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수사관의 아이폰을 검찰에 압수당한 피압수자 신분으로 30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 검찰의 포렌식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