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8.5℃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코로나19] "TK지역 방문자제 여전히 유효…지역사회 산발감염 사례 중점 분석중"

  • [데일리안] 입력 2020.03.30 15:49
  • 수정 2020.03.30 15:49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과거 같은 강도의 방문자제 권고는 아냐"

"한두 명 사례가 대규모 유행으로 증폭될 수 있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일별 환자수가 두자릿수로 줄어든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방문 자제 권고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방문자제 권고를 여전히 같은 강도로 권고를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동·여행·방문들은 여전히 전국적으로 자제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가 급증하던 지난 2월말 해당 지역 방문 자제를 요청하며, 방문자들의 2주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를 권고한 바 있다.


정 본부장은 20~40명가량의 환자가 대구에서 매일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상당수 환자가 요양병원‧정신병원 집단감염 사례로 파악된다"고 밝히면서도 "5~10건 정도가 여전히 산발적 감염사례로 파악돼 위험도 평가를 계속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경북 지역 역시 "예전에 비하면 지역사회 위험 가능성은 상당히 낮아진 상황"이라면서도 "산발적인 (감염) 사례가 하루에 몇 케이스 정도씩 보고 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맥락에서 방역 당국은 신규환자 발생 규모뿐 아니라 지역별 분포와 산발적 감염 사례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환자 수의 절대적인 숫자도 중요하지만 신규환자들이 어디서 어떤 경로로 발생하는지 그 내용적인 분석도 중요하다"며 "지역별로 어디서 주로 환자가 많이 생겼는지, 감염경로를 모르는 지역사회 산발적 사례들이 얼마나 되는지, 그런 부분들을 중점적으로 분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관리 범위 내에서 발생한 환자들은 어차피 감염이 발생할 걸로 예측해 자가격리 조치를 내려 모니터링하는 환자들"이라며 "그런 환자들의 비율과 (감염경로 파악이 안 되는) 아주 신규로 발생하는 환자들은 의미가 다르다고 판단한다. 절대적인 환자 숫자도 보지만 환자들이 어디서 감염이 됐는지 감염경로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같이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 규모가 어느 정도로 유지돼야 개학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가 가능하느냐는 물음에 "환자 수가 적더라도 과거에 경험했듯 한두 명의 사례가 밀폐되고 밀접한 환경에서 노출이 일어나면 대규모 유행이 증폭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면서 "절대적인 환자 수만 가지고 판단하기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