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8

[코로나19] 현실성 떨어지는 학교 대응 매뉴얼 지적에… 정부 "획일적 방안 제시 어려워"

  •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6:22
  • 수정 2020.03.27 17:28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재학생 600명 미만 학교 장비지원 배제

학교서 2m 거리두기 사실상 실천 불가능…'탁상행정' 지적

코로나19 여파로 서울의 한 학교 교실이 비어있다(자료사진). ⓒ연합뉴스코로나19 여파로 서울의 한 학교 교실이 비어있다(자료사진). ⓒ연합뉴스

개학을 앞두고 일선 학교에 배포된 코로나19 대응 매뉴얼과 관련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획일적인 방법을 제안하기는 쉽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학교 단위에서의 환경을 어떻게 만드느냐는 쉽지 않은 과제"라며 "학교 단위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배포된 '학교 대응 매뉴얼'에는 △재학생 600명 미만 학교에 대한 장비지원(열화상카메라) 배제 △사회적 거리두기(2m) 실천 등이 담겨있어 '탁상행정'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정 본부장은 "열화상 카메라 등 아니면 비접촉 체온계 등 다양한 수단으로 발열이나 증상을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며 "담임교사가 학급단위로 아이들의 건강상태를 살피는 다단계의 모니터링과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거리두기도 중요하지만 환경 소독이나 환기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학교가 전반적으로 취해야 할 조치들을 매뉴얼에 담았다. 남은 기간 현장 목소리를 담아서 또는 학교별로 특화된 그런 조치계획들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다음달 6일 개학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 가능성, 추가 개학 연기 가능성 등 다양한 변수가 학사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일선 학교들이 대응책을 강구하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날 정부가 오는 30~31일 개학일을 확정하기로 하면서 당분간 일선 학교들은 정부 방침이 결정되길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4월 6일 휴업을 종료(개학)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3월 30∼31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정책관은 "휴업이 연장되면 전체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진행할 수 있다"며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 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는 28일 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회의를 통해 4월 6일 개학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