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6.1℃
맑음
미세먼지 59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4:47
  • 수정 2020.03.27 14:48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배우 마크 블럼.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SNS 캡처배우 마크 블럼.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SNS 캡처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69세.


미국 CNN과 NBC 등 미국 언론은 26일(현지시간) 블럼 지인들을 인용해 블럼이 코로나19 관련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배우방송인노동조합도 이날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마크 블럼은 항상 진실을 말하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조합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그는 좋은 사람이었고, 진정한 배우였다.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1985년 영화 '수잔을 찾아서'에서 마크 블럼과 함께한 가수 겸 배우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SNS에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19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정말 비극이다. (그의 죽음은) 바이러스(코로나19)가 농담이 아니라는 것을 상키시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감사해야 하며, 희망을 품고 서로를 도와야 한다"며 "격리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크 블럼은 영화 '수잔을 찾아서', '크로커다일 던디', '셰터드 글래스'를 비롯해 드라마 '로 앤 오더: 범죄 전담반' 시즌 9 등에 출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