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8.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9

오비맥주 이천공장,빈용기 재사용 우수사례로 환경부장관상 수상

  • [데일리안] 입력 2020.03.12 08:48
  • 수정 2020.03.12 08:49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맥주 공병 직송반환 경로 도입…공병 회수율 대폭 높여

카스 ⓒ오비맥주카스 ⓒ오비맥주

오비맥주는 이천공장이 ‘2019년 빈용기 회수·반환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대상인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한 이번 공모전은 빈용기보증금제도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빈용기 재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생산자와 도·소매업자를 대상으로 빈용기 회수·반환에 이바지한 우수사례를 선정해 포상했다.


오비맥주 이천공장은 맥주 공병 반환 경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2019년 공병 회수 실적을 증가시켰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생산자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기존에는 빈병 반환 경로가 공병상-직매장-맥주공장으로 이어지는 3단계였으나 공병상의 선택에 따라 맥주공장으로 직접 반환할 수 있는 방안을 새로 도입했다. 공병상이 맥주공장에 빈병을 직접 반환하는 경우 운반비를 맥주공장에서 부담함으로써 공병상의 운반 비용은 낮추고 빈병 회수율은 대폭 높인 것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공병 반환 경로 개선을 통해 공병상과의 상생 체계를 구축하고 재사용병 이용률을 증대시키고자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환경경영을 기업 핵심 이념으로 삼고 있는 만큼 자원을 재활용하고 환경보전에 보탬이 되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